유망한 정자 AI로 판별·평가 시스템 개발

배아배양사 실시 TESE를 AI로 지원…성공률 향상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19-04-15 10:01

日 연구팀 보고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유망한 정자를 인공지능(AI)으로 판별·평가하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일본 요코하마국립대 공학연구원 연구팀은 남성불임치료에서 배아배양사가 실시하는 정소내 정자채취술(Testicular Sperm Extraction;TESE)을 AI로 지원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남성불임 중에서도 무정자증은 2~16%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치료방법으로는 정소로부터 정자를 채취하는 기술인 TESE가 알려져 있는데, 이 방법은 제한된 시간에 유망한 정자를 발견해 회수하기 때문에 높은 세포식별능력이 요구된다. 따라서 배아배양사의 부담이 매우 높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정자의 탐색·평가를 지원하는 기술개발이 요구돼 왔다.

 

연구팀은 정자채취 동영상으로부터 약 17만개의 세포샘플을 추출하고 각각에 대해 정자와 비정자를 학습시켰다. 그 결과 전문가가 아니면 판별이 어려운 정자와 다른 세포를 AI가 높은 정확도로 신속하게 판별할 수 있었다. 또 배아배양사의 판단기준을 토대로 학습한 AI가 정자의 단계를 다섯 단계로 평가할 수 있었다.

 

이 시스템이 실용화되면 남성불임치료에서 수정률 향상과 환자의 비용부담 경감, 배아배양사의 부담경감, 숙련된 배아배양사의 기술전승에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 앞으로는 생식보조의료분야 중에서도 특히 정자의 선별 및 탐색, 남성불임검사의 고도화에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된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이런 기사 어때요?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정희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