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가천대 음악학부의 재능기부 콘서트 개최

학생들 자발적 참여로 5년간 매달 총 40여회 열려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4-15 19:08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은 최근 본관 로비에서 가천대 음악학부 성악과(학과장 진성원)의 참여로 환자 쾌유를 기원하는 '재능기부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질병 치료에 전념하며 심신이 지친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위안을 주고, 문화생활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진성원 학과장을 비롯한 학생과 교수들은 지난 2014년부터 매달 한 번씩 정기적으로 길병원을 찾아 무료 재능기부 콘서트를 개최해왔다. 그렇게 진행된 콘서트가 5년이 지나면서 총 40여회를 넘게 진행된 것.
 

이번 콘서트는 고유정, 이윤아 학생의 사회와 성악과 박대명 교수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소프라노 곽형은 학생이 ‘강건너 봄이 오듯이’, 테너 김상현 학생이 ‘뱃노래’를 불러 봄을 맞아 환자들의 기운을 북돋았다.
 
소프라노 천혜원 학생의 ‘어니의 사랑하는 아버지’, 바리톤 박차진 학생의 ‘돈주앙의 세레나데’와 같이 친숙한 노래도 나왔다. 이외에도 ‘우리 손을 잡고’, ‘사랑스런 아가씨’ 등 이중창 공연과 ‘오 나의 태양’의 앙코르까지 이어갔다.
 
진성원 교수는 "병마와 씨름하며 특별한 문화활동을 할 수 없는 환자들을 위해 병원을 찾아 콘서트를 개최한 지도 벌써 5년이 됐다"면서 "많은 환자와 보호자들이 콘서트를 통해 질병 극복의 의지를 다지고, 빨리 나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은 자신이 갈고 닦은 기량을 무대를 통해 선보이는 학습과 동시에 환자들에게 음악을 선사하는 기부의 장이라는 뜻깊은 콘서트"라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