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의회 비대위, 회원총회 추진…선거권 개정 논의

2년 회비 납부한 회원만 선거권? "양분된 의사회 현실 맞지 않아"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4-26 06:03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대한산부인과의사회(회장 이충훈, 이하 산의회)가 직선제 회장선거와 관련해 정관개정을 진행을 진행했다.


하지만 선거권과 관련해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동욱, 이하 산의회 비대위)를 중심으로 회원총회가 추진된다.

 

20160715210350W0299H0199.jpg

특히 대의원회 정관개정 사안 중 "회원총회가 개최되면 회장선거가 진행되지 않는다"는 단서조항이 있어, 당장 산의회 통합선거는 한치앞을 못보게 됐다.


산의회 비대위는 오는 28일 오후 5시부터 용산 드래곤시티 한라홀에서 산의회 임시 회원총회를 연다고 밝혔다.


산의회 비대위 원영석 간사는 "2년 전부터 회원총회를 위해 법원에 청구를 했고, 최근 가능하다는 판결이 났다"며 "이후 의결을 위해 회원을 대상으로 3,000여명의 전체회원 중 3분의 2인 약 2,000여 장의 위임장을 받았기에 산의회 비대위를 중심으로 회원총회가 진행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원총회의 핵심 내용은 직선제 회장 선거를 즉시할 수 있도록 정관개정하는 것과 의결권과 더불어 선거권도 다뤄질 전망이다.


산의회에 따르면 의사회에 한번이라도 회비를 내면 의결권은 있지만, 회장 선거권은 2년 연속 회비를 낸 사람만이 가능하다.


이런 상황에서 그동안 단체가 두개로 나눠져있었기에 선거권 역시도 현실에 맞게 조정되어야 한다는 것이 이번 회원총회의 핵심이다.

 
원 간사는 "산의회가 2년 연속 회비를 낸 사람이 선거권이 있다라고 주장했는데, 그동안 단체가 두 개로 갈라지다보니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회장 김동석, 이하 직선제산의회)에만 회비를 낸 회원도 있다"며 "산의회에 회비를 한 번이라도 낸 사람이면 자격을 부여하는 방향으로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원에 대한 자격, 선관위 규정 및 구성안도 추가했다"며 "이는 직선제로 회장을 선출하게 되면 선거 규정도 필요하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시총회 의장은 법원의 결정대로 고상덕 전 부회장이 맡을 것으로 전망되며, 만약 회원총회에서 정관개정이 이뤄진다면 대의원회의 역할은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원 간사는 "의사회는 이익단체다. 이번 회원총회를 통해 제대로 정관개정이 이뤄져서 의사회가 보다 투명하고 진정으로 회원들의 이익을 위해 존재하는 단체로 거듭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낙태죄 헌재 판결 등 산부인과 관련 해결해야 할 난제가 많은 상황에서 회원총회가 마지막 통합 기회라고 할 수 있다"며 "회원들도 이제는 두개의 단체의 조속한 통합을 원하는 만큼 정관개정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월 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산의회 대의원총회에서는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의 해산을 선행 조건으로 2019년 12월 31일 이전, 통합 산부인과의사회장 선거를 한다는 '수정동의안'이 통과됐다.


다만 조건으로 만약 직선제산의회가 해산하지 않거나 회원총회가 개최되는 경우 시행하지 않는다는 단서 조항이 달렸었다.


특히 당시 이충훈 산의회 회장은 "회원총회는 대의원총회 무력화, 국회해산과 같다"고 선을 그은 상태로 향후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