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지급수수료에 녹아난다"…업체당 25.8억

매출 500억 이상 85개사, 전년比 14.2% 증가한 2,196억‥ 62개사 늘고, 23개사 줄어
매출액 대비 1.3% 차지, 0.1%p 상승…약국 카드결제·제약사 담보수수료 증가 영향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4-26 06:07

[의약품 유통업체 2018년도 경영분석 시리즈] ④지급수수료

 

640 credit-card-851506_960_720.jpg

 

의약품 유통업계가 각종 지급수수료에 녹아나고 있다.
 
지급수수료는 거래 약국들의 약품대금 카드결제에 따른 카드수수료와 제약사에 제공되는 담보 설정에 따른 수수료 등을 손익계산서상 `지급수수료` 항목으로 하여 비용처리하고 있다.
 
특히 업체에 따라서는 지급수수료가 영업이익 만큼이나 차지하고 있어 사실상 `배보다 배꼽이 큰` 상황을 겪고 있다.
 
메디파나뉴스가 지난해 매출 500억 이상 올린 85개 유통업체들을 대상(외자사 쥴릭파마, 한미약품 계열 온라인팜, 한림제약 계열 한림엠에스 등 제외)으로 집계한 `2018년도 지급수수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들 업체가 수수료로 지출한 금액은 2,196억원 규모로 전년도 1,922억원에 비해 14.2% 증가했다.
 
이는 업체당 평균 25억 8,400만원을 지불한 셈이다. 전년도 22억6,200만원에 비해 3억 2,200만원씩 늘어난 수치다. 23개사만이 줄었을 뿐 73%에 해당되는 62개사가 늘어났다.
 

또한 매출액 대비 비율로는 1.3%에 해당되는 금액으로 전기에 비해 0.1%p 늘어났다. 28개사가 같은 비율을 유지한 가운데 31개사가 늘었고, 26개사가 줄었다.

 

한 유통업체 사장은 "매출증가에 따라 제약사에 제공되는 담보액이 늘어나면서 지급보증 금융권에 제공되는 수수료 증가도 있지만, 대다수 도매업체들은 약국들의 카드결제 증가에 따른 카드수수료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지급수수료-1.jpg

지급수수료-2.jpg

 

이들 85개사가 올린 매출액은 전기 15조 7,216억에서 지난해 17조 4,577억원으로 전년대비 11% 성장한 반면 지급수수료 증가세는 14.2%로 매출액 증가폭을 상회하는 것이 이를 방증해 주고 있다. 

 

의약품 유통업계는 2010년 11월 28일 `리베이트 쌍벌제` 시행과 동시에 복지부가 약사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금결제조건에 따른 비용할인`을 인정해 주면서 약국들의 카드결제가 급격히 증가했다. 약국이 약품대금 결제기일을 3개월 기준으로 단축해 줄 경우 1개월에 0.6%씩 최대 1.8%(당월결제)를 금융비용 명목으로 보상해 주고 있다.
 

이는 의약분업 당시 일부 대형업체들간 약국시장 확보를 위해 치열한 백마진 경쟁을 해왔고, 수년후에는 이를 세무처리하는데 한계가 오면서 금융비용 합법화로 돌파구를 모색하는 과정에 생겨난 `자승자박`(自繩自縛)의 결과라는 지적도 있다.

 

또 다른 유통업체 사장은 "약국에서 카드로 대금결제를 받으면 받을수록 손해를 보는 구조"라면서 "복지부의 대금결제 비용할인이 인정된 이후부터는 카드수수료가 `영업외비용`에서 이제는 `영업비용`으로 처리되기 때문에 덩달아 판매관리비율만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유통업계 입장에서는 지급수수료를 최대한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만큼 영업이익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업체별 지급수수료 금액을 보면 백제약품이 278억원 규모로 가장 많았다. 전기에 비해 18.6% 늘어난 금액이다. 이어 지오영그룹의 판매법인 지오영네트웍스가 185억원 규모로 역시 15% 늘어났다. 복산나이스는 전기에 비해 26% 급증한 126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태전약품그룹 계열 티제이팜 91억, 쥴릭파마코리아 계열 경동사 63억, 인천약품 63억, 지오영그룹 계열 청십자약품 61억, CMC계열 병원에 주력하는 비아다빈치 58억, 서울지오팜 49억, 신성약품 역시 49억, 우정약품 46억, 동원약품그룹 계열 동원아이팜 42억원 순이다. 

 

태전약품, 건화약품, 지오영, 보덕메디팜, 남양약품, 동원약품, 백광의약품, 유진약품, 지오팜, 동원헬스케어, 세화약품, 대전지오팜 등이 30억원대를, 엠제이팜, 대주약품, 태응약품, 대전지오영, 선우팜, 대전동원약품, 호남지오영, 강원지오영, 삼원약품, 경남청십자약품, 광주지오팜 등이 20억원대를 지불했다.

 

지급수수료 금액이 매출 규모에 따라 비례하는 경향 있지만, 주로 약국영업에 주력하는 업체들의 금액이 많았다. 무엇보다 카드수수료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매출액 대비 수수료 비율로는 건화약품이 3.4%로 가장 높았다. 유일하게 2%대를 보였다. 대주약품 2.6%, 보덕메디팜과 서울지오팜 2.4%, 지오영네트웍스와 백광의약품 2.3%, 우정약품 2.2%, 백제약품 2.1%, 경남동원약품, 선우팜, 광주지오팜, 대전지오영, 제이씨헬스케어, 동원헬스케어, 강원지오영 등이 2%를 차지했다.

 

이어 경동사, 경남청십자약품, 청십자약품, 티제이팜, 복산나이스 등이 1.9%, 지오팜과 태전약품, 유진약품 1.8%, 호남지오영과 대전동원약품 1.7%, 동원아이팜, 엘스타약품, 중앙약품판매 1.6%, 고려대의료원 등에 주력하는 수창을 비롯 리드팜, 신덕팜, 동보약품, 대전지오팜, 동원약품 1.5% 등으로 분석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