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케어 "다직종 협조 필수"‥치협·한의협·간협 목소리

3개 단체 공동 기자회견‥"지역사회 통합돌봄 위해 직역별 단독법 제정 필요"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04-29 14:05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는 다직종의 협조가 필수적이라는 주장과 함께, 치과의사·한의사·간호사 직종이 연합했다.
 
 
29일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 세 단체가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철수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한 목소리로, 커뮤니티케어 등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위해 각 직역 단체간의 협업이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최근 고령화 및 만성질환자 증가에 따라 의료비 증가가 급속하게 이뤄지면서, 만성질환을 가진 노인에 대한 통합 돌봄 이슈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노인들이 지역사회에서의 삶을 지속하기 위해 의료와 보건, 복지 등이 통합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커뮤니티 케어를 추진하고 있다.

이들 세 단체 역시 그간 정부 정책의 취지와 목적에 공감을 표하며, 다직종이 협조하여 더 나은 의료복지를 만들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컨소시움을 구성하여 4차례 커뮤니티케어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 단체는 그간 컨소시움을 통해 중점 추진하기로 합의를 모은 것으로 "선도모델 사업부터 직역 간(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간호사, 약사, 의료기사 등) 협업을 통한 노인 맞춤식 통합 보건의료 서비스가 촘촘하고, 유기적․통합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대한치과의사협회와 대한한의사협회는 "방문진료 및 간호, 요양에 대한 적절한 수가와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며, 치과, 한의과의 장애인 노인 방문진료 급여화 및 방문간호 수가의 현실화에 대한 연구가 조속히 시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한간호협회는 "65세 이상 노인에게 방문간호 제공을 의무화해야한다. 정기적인 건강관리 점검이 필요하고, 이러한 지속적인 예방·건강관리서비스를 통해 노인의 건강한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방문간호에 있어 기본간호영역은 방문간호지시서 적용을 제외해야한다. 간호를 기본간호와 치료적 간호로 구분하고, 노인장기요양의 수급자는 모두 방문간호사의 요구도 조사 및 분석을 통해 교육 및 상담, 건강관리 등 기본간호가 필요한 경우는 간호사가 즉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여 모든 노인의 예방 및 건강관리가 지속적으로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들 세 단체는 직역별 단독법 제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세 단체는 입을 모아 "현행 의료법은 의료기관 내에 한정되어 있는 낡은 틀을 가지고 있다. 현행법에 의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장벽을 제거하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현장에서 전문의료인들의 활발한 업무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커뮤니티케어 추진력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이후에는 3개 단체가 공동으로 '커뮤니티케어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보건의료 컨소시움'을 주제로 국회토론회를 개최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