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의회 회원총회 후폭풍…"즉각 선거" vs "절차 무시"

산의회, 효력정지 가처분, 결의무효소송 등 법적대응 예고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4-30 11:59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두개로 양분된 대한산부인과의사회의 통합을 두고 회원총회가 열려 오는 6월 중 회장 선거를 진행하기로 결정됐다


그러나 해당 총회와 관련해 위법성 논란과 편파적인 진행이 도마위에 오르면서 후폭풍이 거센 상황이다.

 

111233.jpg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동욱, 이하 산의회 비대위)는 지난 28일 드레곤시티에서 회원 총회를 개최했다.


고상덕 의장의 진행으로 시작된 회원총회에는 약 2500여명의 위임장이 제출됐으며, 약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선제 회장, 의장, 감사 선거를 위한 정관 개정 ▲선거관리규정 개정 및 선거관리위원장 선출 등의 사안들이 의결됐다.


이로써 앞서 열린 대한산부인과의사회(회장 이충훈, 이하 산의회) 대의원총회에서 개정된 정관보다 회원총회 의결 사안이 우선 적용되며, 오는 6월 4일 직선제로 회장선거가 열리게 된다.


이에 산의회는 "회원총회는 불법행위"라며 분노하며 법원에 고발할 예정임을 밝혔다.


산의회는 "일부 회원들이 주관하여 개최된 회원 총회가 위임장의 성원 확인조차 금지하고 용역업체까지 난립한 가운데 회원들의 일체의 발언을 저지한 공포 분위기 속에서 공산당식 인민재판을 보는 분위기를 조성해 20분만에 날치기 통과시킨 회원총회 의결사항 일체를 인정할 수 없다"고 논평했다.


산의회에 따르면 회원총회는 10여명의 경비업체 용역직원들을 고용해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 회의장 출입을 통제했다.


아울러 의협에서 감독관으로 파견된 의협 전선룡 법제이사와 변호사, 산의회 법제이사인 김준범 변호사의 회의장 입장조차 불허했지만,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회장 김동석, 이하 직선제산의회)의 법제이사인 박복환 변호사만 회의장에 출입하게 했다는 것.


산의회는 "회의진행 시 회의장 내 녹음 및 영상 촬영을 금지 당하고 회원들의 정당한 발언조차 저지 당하는 등, 비정상적으로 진행된 회원총회의 의결을 거부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산의회는 의협 관리감독 권한이 거부됐기에 산부인과 통합 선거관리를 주관하기로 한 의협, 학회 직선제와의 4자 합의결과를 무시한 선거관리규정에 대해 진상조사를 진행해 줄 것을 요구했다.


나아가 변호인단을 구성해  '효력정지 가처분'과 '결의무효소송'과 함께  '증거보존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기로 결정하고 100여 명이 참석해 '회원 자격 확인 절차 누락', '회원 발언 및 토론 금지'회원자격 의결 정족수의 임의 변경 등의 정족수 산정 오류' 등 총회의 불법행위를 규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회원총회에서 새롭게 조직된 산의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주장에 반박에 나섰다.


산의회 선관위는 "회원총회는 의협이 중재한 절차가 아니다"며 "그동안 의협의 선거 절차를 거부해 오던 산의회 핵심 인사들은 법원이 회원총회를 허가하자 이제 서야 의협의 감독권을 들먹이고 있다. 이는 회원들의 즉각적인 직선제 선거 시작에 대한 지연을 하기 위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회원총회에서 회원들의 뜻에 의해 회원들 3,000여 명이 국가선거관리시스템인 K-voting 투표 시스템을 통해 즉각적으로 회장 선거를 개시하는 절차가 진행될 것이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