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2년, 바이오분야 미래 성장동력 됐다 "

과기부, 정밀의료·바이오 벤처 창업 활성화 등 성과 높게 평가‥"국민체감 성과 창출 본격화 예정"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5-13 12:00

바이오산업 분야가 미래먹거리 신산업 동력으로써 착실히 성장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 장관 유영민)는13일 문재인 정부 2주년 '과학기술, ICT 부문 성과' 발표를 통해 우리 경제의 미래성장잠재력 확충 차원의 바이오헬스 분야 육성 계획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과기부는 지난 2년 동안 '사람중심의 4차 산업혁명 실현'을 비전으로 4차 산업혁명 대응 핵심인프라 구축, 국가 R&D 혁신 등을 추진했으며, 과학기술, ICT 부문에서 미래성장잠재력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바이오분야는 미래성장동력으로서 성장중인 대표적인 분야다.
 
과기부는 정부 지원을 통해 2017년 이후 6.4조원 규모의 신약개발 관련 기술이전·수출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정부지원을 받아 지난해 11월에는 셀트리온의 혈액암치료제가 미국에 출시되고, 유한양행의 폐암치료제가 1.4조원 규모의 기술수출에 성공하는 등 세계가 인정하는 신약개발 기술력을 확보한 바 있다.
 
정부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기업수와 VC 투자액이 증가하는 등 바이오 벤처창업도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실제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기업 수는 2017년 5개에서 2018년 12개로 증가했으며, 벤처캐피털의 바이오·의료분야 투자액은 같은기간 3,788억원에서 8,417억원으로 증액됐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한 결과, '닥터 앤서'와 같은 정밀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능화 융합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손목시계형 심전도 장치를 활용한 심장관리 서비스'가 실시되는 등의 성과 역시 있다고 언급했다.
 
과기정통부 유영민 장관은 "지난 2년간은 4차 산업혁명 선도 인프라, R&D 혁신 기반 등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실현을 위해 핵심정책의 틀과 체계를 전환하고 글로벌 수준의 인프라를 구축했다"라며 "이제는현장과의 끊임 있는 소통으로 수립한 정책을 보강하고, 적극적이고 속도감 있는 실행을 통해 국민들이 체감하는 성과를 본격적으로 창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