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직접 참여 '환자경험평가' 확대 시행..25만명 대상

5월 20일부터 상급종병 및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154개소 퇴원환자 전화조사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5-15 09:3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환자가 직접 입원기간 동안 의료서비스 수준에 대해 평가하는 '환자경험평가'가 대폭 확대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오는 20일부터 약 6개월간 상급종합병원 및 300병상 이상(총 154개) 종합병원 퇴원환자 25만여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지난 2017년 1차 평가 대상은 상급종합병원 및 500병상 이상이었으나, 국민 눈높이에서의 의료 질 향상 확대와 환자중심의 의료문화 확산을 위해 이번 평가 대상이 보다 확대됐다.
 
해당 병원에 1일 이상 입원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성인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환자가 입원기간 중 겪은 경험을 전화로 조사할 예정이다.
 
세부 조사 내용은 ▲의료진(의사·간호사)이 환자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들어주었는지, ▲존중하고 예의를 갖춰 대했는지, ▲퇴원 후 치료계획 및 입원 중 회진시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았는지 등이다.
 
또한 ▲투약이나 검사, 처치 후에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해줬는지, ▲통증을 줄이기 위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했는지, ▲다른환자와 비교시 공평한 대우를 받았는지, ▲치료 결정과정에 참여기회가 있었는지 등도 포함된다.
 
이번 조사 기간은 오는 5월 20일부터 약 6개월간이며, 전문조사업체(㈜한국리서치)가 심사평가원의 위탁을 받아 전화 설문조사를 수행한다.
 
평가 대상자의 전화번호는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을 통해 수집되며, 수집된 자료는 통계법 제33조(비밀의 보호)에 따라 비밀이 엄격히 보호된다.
 
심평원 김남희 평가운영실장은 "환자경험평가는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의료 현장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다소 번거롭더라도 전화조사에 적극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7년 상급종합병원 및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경험평가가 처음 실시됐으며, 조사 결과 의료진이 환자를 대하는 태도는 높게 나타난 반면 의료진과 환자 간 의사소통, 정보제공 등 대인적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