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통한 암 발견 1,000명당 4명‥조기발견 "유용"

서울성모병원 건진센터 24,475명 검진자 조사 결과 발표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05-15 09:55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국가차원에서 확대 장려되고 있는 건강검진이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인 '암'의 조기 발견 및 예방에 유용하다는 통계 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센터장 김영균 교수)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2월까지 개인과 기업소속 총 24,475명의 검진자를 대상으로 외래진료 연계 및 암 진단 환자를 통계 조사했다.

조사 결과 3,439명을 외래진료로 연계하였으며, 이 중 95명인 0.4%가 암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암의 종류를 살펴보면, 위 24건, 유방 19건, 폐 8건, 결장 7건, 갑상선 6건, 전립선 5건, 직장 5건 등 한국인의 사망원인 5대 암으로 불리는 종목들이었다.

2016년 보건복지부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22만 9천 180명이며, 암발생률은 인구 10만 명 당 286.8명인 0.28%로서 서울성모병원에서 건진을 통해 암 확진판정을 받은 인원과 단순 비교 시, 약 1.6%로 건진이 보다 효율적으로 암을 발견하여 치료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김영균 센터장은 "우리나라의 인구 고령화는 초고속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질환 또한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며 "평상 시 본인의 건강 상태를 확인 할 수 있는 검진이 암을 확실하게 예방하는 방법"이라고 건강검진을 적극 권장했다.
 
김 센터장은 또한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검진 전문 인력이 갖춰진 곳을 선택하는 것이 지혜롭다"며 "전문의 외에도 영영사와 운동처방사 등 검진 이후도 수진자의 건강을 평생 관리해줄 수 있는 곳을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생활건강]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