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T3000 시대도 마무리? 약사회, 프로그램 신규개발 나서

프로그램 불안성 등 문제 노출돼… 12월까지 약정원서 진행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5-15 12:00
약사회가 약국 청구프로그램 신규개발에 나선다.
 
의약분업 이후 회원에게 무상으로 제공해 온 Pharm IT3000은 제도변경 사항과 다양한 기능을 탑재해 약국경영에 유익하게 활용되어 왔으나, 오랜 기간동안 단편적인 기능 업데이트로 인해 프로그램의 불안정과 성능저하 등 다수의 문제점들이 노출되어 신규개발에 대한 요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더욱이 현재까지 사용해 온 프로그램 개발 툴(Delphi 2009)의 노후화로 오류수정과 새로운 시스템 연계 기능 구현에 구조적인 한계로 신규개발이 불가피한 상황에 놓였다.
 
이번 신규개발은 약학정보원(이하 ‘약정원’)을 통해 진행되며, 올해 12월말까지 8개월여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대한약사회는 이번 신규개발을 앞두고 ▲안정적인 프로그램 및 데이터베이스 설계, 성능 최적화 ▲약국업무에 최적화된 사용자 중심의 기능 제공 ▲최신 운영체제(Windows 10), 인터넷 및 모바일 환경 연동에 최적화 ▲기술 변화에 탄력적인 대처와 확장성 등을 개발 목표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을 위해 문제점을 분석하고 관련 프로그램의 발전방향 등을 전제로 사용자의 요구를 수렴하는 등의 자료 및 정보수집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6~7인 프로그램 사용자를 프로그램 기획, 자문 및 테스트를 위한 T/F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대한약사회는 이번 약국 청구프로그램 신규개발과 맞물려 약정원과의 '약국용 소프트웨어와 웹사이트의 개발 유지·보수 등 전산업무 협력에 관한 협정(이하 ‘협정서’)' 내용을 개정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대한약사회는 Pharm IT300과 대한약사회 홈페이지 개발, 유지·관리 등 전산업무 운영 전반에 대해 협정을 맺고 약정원에 위탁해 왔다.
 
그러나 약정원은 위탁운영 과정에서 수익사업에 치중하여 회원 편익에 소홀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대한약사회는 약국 청구프로그램(Pharm IT3000)이 당초 목적대로 회원권익 증진에 충실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 기능 강화 및 관리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기존의 협정서에 '관리감독' 조항을 신설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신설조항의 주요 내용은 대한약사회 감사 권한의 근거를 마련하고, 동 조항을 변경 또는 삭제하고자 하는 경우 약정원 이사회 의결과 대한약사회 총회 승인을 받도록 했다.
 
한편, 이번 청구프로그램 신규개발 및 협정서 개정은 지난 제2차 지부장회의에서 설명하고 지부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상임이사회 의결을 거쳐 추진될 예정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