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의료기기 사용은 불법" 최대집 회장, 한의협회장 고발

"무면허의료행위 방조 내지 교사죄 해당"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5-15 14:59

11111.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한의사단체가 '의료기기 사용 확대'를 선언한 이후 의사단체의 반발이 높아지고 있다.


이후 의사단체의 대표가 검찰을 방문에 이를 공식화 한 한의사협회 수장을 고발하기에 까지 이르렀다.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은 15일 대검찰청을 방문해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 무면허의료행위 교사·방조혐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최 회장은 "한의사가 혈액검사, 엑스레이 등 의료기기 사용 확대를 주장했는데 이는 명백한 위법으로 이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라는 것은 무면허의료행위 방조 내지 교사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모든 발언과 행위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다. 검찰 고발을 통해 한의계에 법적 책임 물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00000.jpg


지난 13일 최혁용 한의협회장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추나 건강보험 적용을 대비해 전국단위로 회원 한의사의 혈액분석기 및 엑스레이의 사용을 독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당시 최 회장은 "한의사가 사용함에 있어 문제가 되지 않는 저출력 엑스레이를 먼저 활용해 추나요법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제고시킬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사단체와 법적 갈등 소지가 있는 포터블 엑스레이(portable X-ray) 사용도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의료일원화 논의를 앞둔 상황에서 이런 발언으로 인해 의사단체의 반발은 거셌다. 의협을 비롯해 각 지역 한방특위 역시도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한의계의 주장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급기야 의사단체 수장이 나서 한의사단체 회장을 직접 고발에 나선 것이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만약 정말로 한의사들이 의료기기를 사용하고 싶다면, 다시 의대에 진학해 면허를 취득하면 된다. 만약 그것이 아니라면 지금의 한의사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만약 한의사가 의료기기를 사용한다면 정부가 나서 철저히 조사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 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정부에도 문제제기를 할 것이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국민을 바라봐
    면허는 달라도 승객 안전을 위해
    버스 기사나, 항공 조종사나, 승용차 운전자도
    급제동 기기 , 블랙박스, 후방감시 카메라와 같은 안전을 높여주는
    최신 기기 다 사용 할수 있음
    한의사도 환자 안전을 위해 정확한 진단은 필수
    그러니 현대의료기기 사용해야 함
    2019-05-15 15:11
    답글  |  수정  |  삭제
  • 어이없네
    한의사가 그런 의료기기사용을 왜 안해야하는지 모르겠네. 마치 그런 의료기기는 양의들만 다를수있는 것으로 크나큰 착각을 하는 것같다. 의료기기 이용 독점권을 법으로 보장받고 싶은 말도 안되는 논리를 펼치고들 계시는 구만. 국민의 한 사람으로 한의사 한테 그런 정밀 진료도 받아보고 싶다. 거기에 침술까지 말이지
    2019-05-18 06:33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