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트로닉, 1분기 매출액 전년比 17.1% 올랐지만 적자 확대

"인건비·연구개발비 증가에 따른 것..신제품 대거 출시로 회복할 것"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5-15 15:2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7.1% 증가한 24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4분기에 이어 매출액이 두 자리 수 이상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적자 폭이 확대됐다.
 
회사 관계자는 "매출성장의 원인은 해외 영업조직 강화와, 2년만에 출시된 신제품 지니어스 출시효과로 분석했으며, 2분기에도 그 효과가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이미 출시돼 미국에서 판매중인 신제품 지니어스 이외에도 하반기 출시 예정인 또 다른 신제품 까지 더해져 매출성장 폭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업 손실 폭이 확대된 것과 관련해서 해외영업 인력 확대로 인한 인건비 증가와 신제품 개발과 기존 제품의 품질개선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증가한 경상연구 개발비가 주요한 요인으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인건비는 동기대비 21억 7,000만원 증가했고, 경상연구 개발비는 4억 8,000만원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해외 영업조직망 강화와 내부 R&D 강화 및 품질강화를 진행해올 해는 매 분기 마다 점진적으로 매출액 성장과 이익 개선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이미 미국법인의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를 증명하고 있다"면서 "향후 추가될 신제품은 매출 성장 폭을 확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