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업 "약사가 노인 환자들의 약 복용 관리 책임져야"

커뮤니케어 사업 토론회서 강조… "보건의료 직능 중심으로 역할 넓혀야" 제언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5-15 15:20
"고령화사회의 약물관리를 위해 정말 약사의 역할이 필요하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사진>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커뮤니티케어 성공을 위한 약사의 역할과 보건의료분야 협력방안'을 위한 토론회에 참여해 이 같이 강조했다.
 
김대업 회장은 "커뮤니티케어, 즉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은 지역사회가 중심이 되어야 하는 거싱 맞다"며 "가장 열심히 하고 있는 곳이 경기도인데 토론회를 열게 돼 너무 고맙다"고 운을 뗐다.
 
김 회장은 "과거의 정부는 약사들에게 원하던 업무의 범위를 약국에서 약을 환자 손에 쥐어드리고 나면 끝나는 것처럼 생각했다"며 "이제는 약이 환자의 손에서 잘 복용되는 것까지를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회장은 "약사 직능의 미래의 많은 부분이 이러한 인식 변화에 있다"며 "커뮤니티케어 사업이 그렇고 공단과 진행 중인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 등도 이어지고 있다. 약사들이 환자들의 전반적인 의약품 복용 관리 전체를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약국에서 한 달 분의 약을 지어갔는데 어느날 왜 약국을 찾은 노인이 보름치 밖에 안줬냐고 묻는 경우가 있다"며 "아침에 먹고 안 먹은거 같아 또 먹고, 그렇게 한 달 분의 약을 보름 내에 먹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고령화사회의 약물관리에 정말로 약사의 역할은 필요하다"며 "방문약료에 참여하는 약사들이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는 약사가 집에 있는 많은 약을 정리해주는 것이 너무 고맙다는 것이다. 환자들의 약물 관리가 약사들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커뮤니티케어에서 복지의 역할은 큰 데 보건의료 파트가 굉장히 작아진 느낌"이라며 "의사, 간호사, 약사 등 보건의료 직능들을 중심으로 환자들에게 역할을 넓혀갈 수 있는 논의가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