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유수 의료기기기업들, 유럽 유통 큰손과 만나

유럽의료기기유통협회(EMMDA) 연례회의 참가..기업 제품 홍보 진행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5-15 18:5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한국 의료기기 기업들이 유럽 주요 바이어들이 모인 자리에서 자사 제품을 선보였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은 최근 체코 프라하에서 진행된 유럽의료기기유통협회(European Medical Device Distributors Aliance·EMDDA) 연례회의에 참석했다.
 

EMDDA는 유럽 내 12개 국가의 의료기기 수입·유통 기업 연합회로, 1년에 두 차례의 미팅을 통해 회원사들 간에 유럽 내 시장성이 있는 새로운 의료기기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 한국에서 초청을 받은 기업은 ▲(주)라메디텍(레이져 채혈기/한국) ▲(주)리브스메드(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한국) ▲비앤알(주)(투관침/한국) 등 3곳이다.
 
이는 적극적인 의료기기글로벌지원센터의 해외마케팅 지원 노력 덕분으로, 의료기기글로벌지원센터는 조합이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국산의료기기기업의 해외시장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조직이다.
 
지난해 4월 처음 설립된 이래 한국 기업의 해외진출지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다.
 
이번 EMDDA 연례회의의 경우도 지난 2017년 11월 조합이 EMDDA와 MOU를 체결한 이래, 긴밀한 협력을 가져오다가 조합이 EMDDA측의 요청에 의하여 마련된 것.
 
이번 EMDDA 연례회의에 참석한 핀란드의 크리스토퍼 달스트롬(Christoffer Dahlstrom, Steripolar사 Business Unit Manager)은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의 수준 높은 의료기기기술에 대해 좀 더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의 디노 드 벤네티 발레지아(Dino De Benetti Valeggia 회장, Medival 사)은 "조합을 통해 우수한 의료기기 기업을 소개·검증받을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됐다"면서 "앞으로도 EMDDA회원사들이 필요로 하는 의료기기에 대해 연결 도움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합 측은 "앞으로도 EMDDA 측과 협력관계를 유지·발전시키며, 한국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