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 응답한 政 "제약바이오 R&D·개방형 혁신 적극 지원"

5개 부처장-제약바이오 회동,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양성·산업생태계 혁신 등 민관 함께하기로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5-15 19:31

제약·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모인 5개 부처장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정책적 지원을 약속하고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유영민 장관), 산업통상자원부(성윤모 장관), 보건복지부(박능후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이의경 처장), 기획재정부(방기선 차관보)는 15일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에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을 위한 정책 과제를 토론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진행으로 이루어진 이날 간담회는 우리나라가 유럽연합(EU) 화이트리스트에 등재되어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는 소식으로 시작되었다.
 
바이오헬스산업을 대표하는 기업 관계자들이 현장중심형 의견을 개진하고, 정책 소관 부처 장관․처장 등의 답변이 격의 없이 이루어지는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토론과 논의가 이루어져 기업과 정부 간 소통의 장이 만들어졌다.
 
이날 주요 논의 과제는 ▲연구개발(R&D) 지원 확대 등 바이오헬스 기술 경쟁력 확보 ▲투자 지원 및 세제 지원 등 산업 생태계 혁신 ▲바이오 인력 등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양성 ▲인허가 단축 등 규제 개선 등이었다.
 
기업들은 현장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R&D 및 임상시험에 대한 지원과 세제혜택,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 우수한 전문인력유치 양성체계 마련 등을 요청했다.
 

이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명확한 목표 하에 정부와 민간의 역할을 분담할 필요가 있다"며 "예측 가능한 R&D 정책을 통해 바이오헬스 기업이 우리나라에서 성공 사례를 만들어 해외로 나갈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을 위해서는 임상·생산역량을 보유한 선도기업과 혁신적 기술을 보유한 창업·벤처기업 등이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 정책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의약품 안전 관리 수준을 세계적 수준에 맞추어 국내에서 개발된 신약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신속한 품목 인허가 등에 필요한 부족한 심사인력 확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으며, 임상시험 제도개선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기업의 R&D 재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세제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바이오헬스 기업의 투자 확대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보겠다"고 전했다.
 
특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촉진자 역할을 하고,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하여 국민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며 "전문인력 양성, 백신 자주화, 개방형 혁신(오픈이노베이션) 등을 위한 정책방안을 강구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