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이달 법인분리… "유통사 관계 실질적 변화 없을 것"

내부 조직 재편으로 한국화이자-화이자업존으로 분리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5-16 10:15
한국화이자제약이 오는 27일부터 내부 조직 개편으로 법인을 분리, 의약품 유통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화이자제약은 의약품 유통사에 공문을 보내 오는 27일부터 한국화이자제약이 한국화이자제약, 한국화이자업존 두 법인으로 분리 운영된다고 공지했다.
 
한국화이자제약 대표는 오동욱 대표이사, 한국화이자업존은 이혜영 대표이사가 맡으며 두 법인 모두 모기업인 Pfizer Inc.의 계열회사다.
 
이는 현 글로벌 비즈니스 구조에서 법인 및 재무 시스템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정비하기 위한 조직 재편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화이자는 지난 1월 기존 혁신 사업부와 주력 사업부로 이뤄졌던 기업구조를 바이오팜 사업부, 업존(Upjohn), 컨슈머헬스케어 사업부로 개편한바 있다. 특허가 만료되지 않은 화학약품과 바이오의약품을 포함한 혁신신약, 바이오시밀러는 바이오팜 사업부에 배치했으며, 업존은 주요 특허만료 의약품을 담당한다.
 
이번 사안은 화이자의 내부적 조직 재편으로, "유통사와 한국화이자간의 기존 관계에 실질적인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27일 이후 주문은 기존 시스템을 이용하되 각 법인별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며, 각 법인별 담보 분리가 필요할 수 있고 현장 및 사무실 담당자가 변경될 수 있다고 주지했다. 가격 및 계약 조건은 법인별 유통정책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제품 배송은 종전과 동일하게 진행되고 경우에 따라 새로운 법인과의 별도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업존 분리를 통해 특허만료 의약품이 제네릭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고지혈증 치료제 리피토가 특허 만료 이후에도 매출 성장을 하고 있는 만큼 특허 만료 의약품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화이자제약은 법인 분리에 맞춰 노바스크, 이팩사 등 화이자업존 제품에 대한 패키지 작업도 마무리 중이다. 27일에 맞춰 새로운 패키지 제품으로 시중에 유통한다는 계획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