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원 투자‥생명공학 선두주자 굳히기

'비전 2030', 바이오-케미컬의약품 사업, U-헬스케어 사업 등 혁신분야 투자
대규모 직간접 고용효과로 지역 일자리 창출, 인천 송도 바이오 생태계 조성 통해 동반성장-상생협력 도모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5-16 12:00

[메디파나뉴스 = 박으뜸 기자] 셀트리온그룹이 작정했다. 2030년까지 전반적인 생명공학 사업 분야에 40조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현재 바이오시밀러를 필두로 글로벌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만큼, 이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로 입지를 더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가 돋보인다.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사진>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 성장 로드맵을 담은 중장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비전 2030의 핵심은 크게 3가지 사업으로 구분된다. ▲ 인천 송도에서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 ▲ 충북 오창을 중심으로 케미컬의약품 사업에 5조원 ▲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한다는 것.
 
◆ 바이오의약품 사업 = 셀트리온그룹은 인천 송도에 거점을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 25조원이라는 거액을 투자해 바이오 사업에 대한 성장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셀트리온은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
 
또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ℓ)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과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한다. 셀트리온은 정비가 완료되면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자신하며, 5조원의 투자 금액을 결정했다.

여기에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셀트리온은 글로벌 유통망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이에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그리고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대할 예정.
 
`직접 판매 체계` 구축을 결정한데에는 지난해 FDA에서 받은 Warning Letter와 CRL(Complete Response Letter)이 영향을 줬다. 이는 '생산시설'과 관련된 문건이었으나, 셀트리온이 빠르게 추가 보완자료를 제출해 미국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심사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서 회장은 이 과정을 겪으며 생산의 다원화가 필요하다고 다짐했다. 셀트리온은 현재 인천 연수구 아카데미로에 제1공장과 2공장을 갖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수출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추가 생산 물량을 위한 대책이 요구됐다.
 
이에 서 회장은 공장의 규모를 36만 리터로 확장시키기로 결정하고, 인천 송도에 위치한 제1공장에 5만 리터 추가 증설을 마무리했다.
 

◆ 케미컬 의약품 사업 =
케미컬 의약품 사업은 충북 오창에 있는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5조원의 투자를 강행한다.
 
의약품 수명 주기를 고려해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하고 라이선스 인 및 자체 개발을 통해 신약 제품도 개발한다.
 
이와 같은 연구개발에 4조원을 투자하며, 생산설비도 연간 100억정 규모로 확충하면서 별도로 1조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셀트리온은 24조원 규모의 미국 HIV시장을 목표로 내년 초 FDA에 2종의 3제 케미컬 복합제를 허가 신청할 예정이며, 추가로 2종의 2제 케미컬 복합제를 개발하는 등 HIV 케미컬 의약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 U-헬스케어 사업 = 뿐만 아니라 셀트리온은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도 추진한다.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은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개발 및 의료데이터∙인공지능에 대한 집중 투자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을 투입해 환자-진료-처방-유통의 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하고,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하며, 직판 네트워크와 연계 가능한 신사업 플랫폼도 확보한다는 방침.
 
◆ 왜 이러한 투자를? = 셀트리온의 이러한 과감한 투자에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하기도 한다. 그러나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의 성장이 일자리 창출과 국가적 이미지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동반성장'과 '상생협력'은 서정진 회장이 셀트리온의 성장과 함께 가장 바라는 방향이다.
 
셀트리온은 이번 투자로 약 11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의약품 연구개발(R&D) 인력 2천명,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 필요 인력 8천명 등이 요구된다. 이렇게되면 1만여명의 직접 고용이 시행되고, 이외 함께 업종 전반에 걸쳐 10만명의 간접 고용 효과가 기대된다.
 
셀트리온그룹은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 및 앵커기업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설비를 송도에 유치해 국내 고용 창출 및 투자 유치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한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cGMP 노하우 기술 전수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하고, 정부와 학교와 연계해 R&D 및 공정전문가 육성에도 힘쓸 예정이다.
 
향후 셀트리온 중심의 스타트업 지원 및 상생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도 구축해 바이오밸리 산업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회사가 많은 시간과 자금을 투자해 구축한 글로벌 유통 시스템은 향후 국내 제약사의 수출 활로 개척에도 활용할 수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국가의 헬스케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글로벌 헬스케어 유통망을 구축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고 싶다. 이 과정에서 인천과 충북 등 시∙도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사업 등을 통해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동반성장 및 상생 협력을 도모하면서 업계 '앵커기업'으로서의 역할도 도맡겠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