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의료기관 인증기준 공청회‥"회복기 재활 특성 반영"

재활 특성에 맞는 의료인력 기준 및 재택 복귀율 등 조사항목 반영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05-17 15:1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회복기 재활의료기관에 맞는 의료기관 인증기준이 7월 공표를 앞두고 공청회를 가졌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이하 평가인증원) 17일 신한금융투자 지하 2층 신한 way홀에서 '재활의료기관 인증기준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의료기관평가인증원 기준개발팀 심민경 팀장은 보건복지부의 재활의료기관 지정사업이 올 하반기 본사업 추진을 앞둔 가운데, 재활의료기관을 위한 의료기관 인증기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심민경 팀장은 "재활의료기관 지정사업의 신청요건이 의료기관 인증획득이기도 하고, 급성기 인증기준의 내용이 재활서비스를 위주로 제공하는 병원의 운영과 상이하기 때문에 회복기 재활서비스 질 향상 및 환자안전 보장을 위한 별도의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이에 평가인증원은 지난해 12월부터 국·내외 기준 및 인증자료를 검토하고, 올해 3월 재활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여 기준 및 조사방법에 대한 의견 수렴을 거쳤다.

이후 재활분야 관련 전문가, 공급자, 조사 전문가 등 관련 단체 및 협회 추천으로 기분개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기준초안을 마련했다.

평가인증원은 이번 공청회 및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 6월 복지부 의료기관인증위원회 심의 및 의결을 통해 7월 초까지는 재활의료기관 인증기준을 공표할 계획이다.

심 팀장은 "인증기준은 의료의 질과 환자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수준의 기준을 마련하고, 급성기-회복기-유지기 의료전달체계 강화를 위한 기준을 개발하기 위한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회복기 재활의료기관의 특수성을 적용하여 현실적 내용을 반영했고, 제도 도입 초기이기 때문에 대상기관의 수용성도 고려했다"고 전했다.

뒤이어 급성기 인증기준과 가장 비교되는 기준을 중심으로 재활의료기관 인증기준(안)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심 팀장은 "급성기에 비해 입원일수가 길어, 환자 재평가에 대한 내용을 정규로 전환했고, 회복기 재활치료 후 퇴원한 환자 중 자택 또는 요양시설로 복귀한 환자 수에 대한 '재택복귀율' 관련 지표를 관리하는 지 여부도 조사한다"고 말했다.

특히 인력 기준에 있어 장애인건강권법, 조사시점의 복지부 고시에 명시된 재활의료기관 지정기준에 부합하는 의료인력 기준을 충족하고 있는 지 여부를 조사하게 된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