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의대 동창회, 故 윤한덕 센터장 추모위원회 발족

5억 6000만원 기금마련…후원금 모아 기념사업 추진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5-21 09:09

3333.jpg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공헌해 온 고(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대한 추모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동창회(회장 양한모 양한모이비인후과 원장)는 지난 18일 광주신양파크호텔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윤 센터장의 참의료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윤한덕 추모실무위원회(위원장 서해현 서광병원 원장)를 발족하고, 후원금 모금 및 윤한덕 정신 계승에 나서기로 했다.

동창회는 그간 추모활동을 통해 전남대 의대 동창회원 1,700여명으로부터 총 5억6000여만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동창회는 기금 중 일부인 3억원을 윤 센터장 유족에게 전달했으며, 나머지는 평전출간과 '윤한덕 상' 제정 등 기념사업에 사용키로 했다.

평전은 고인의 업적과 의료발전을 위해 쏟아온 열정을 담아 내년 2월 고 윤 센터장의 1주기를 맞아 발간될 예정이다.

또한 윤 센터장의 참의료 정신을 이어가고 후배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도록 '윤한덕 상'을 만들어 수여할 계획이다.

양한모 회장은 "윤한덕 센터장이 세상을 향해 간곡한 절규를 남긴 채 돌연히 우리 곁을 떠나갔다"면서 "이를 애도하기 위해 추모기금을 모아 유족을 위로하고, 나아가 윤한덕의 정신을 계승해 의료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고 윤 센터장은 설 연휴기간인 지난 2월4일 근무 중 국립중앙의료원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고인은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된 후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 개소 당시 기획팀장으로 실무를 주도했으며, 이후 2012년 7월 응급의료센터장을 맡았다.

생전 그는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전용헬기와 권역외상센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설립 등 응급의료체계 구축과 발전에 기여해 왔다.

정부는 윤 센터장의 헌신적인 삶을 기리기 위해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했으며, 국가유공자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동창회는 고인이 격무에 지쳐 쪽잠을 자던 간이침대 등 유품을 기증받아 전남대 의대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