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래의사 전공탐색의 장 열어

제4회 KU Medicine-Medical Career Navigation Fair 성료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5-21 16:55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지난 18일 오후 2시 의과대학 일대에서 '제4회 KU Medicine-Medical Career Navigation Fair'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의대생 및 학부모, 고등학생 400여 명이 참석해 그 열기가 뜨거웠다.
 
4차 산업혁명과 급변하는 의학계에 따라 의학교육의 패러다임도 창조적이고 다양한 역량을 갖춘 의학자 양성을 목표로 전환되고 있다. 고대의대는 이러한 변화에 발맞추어 학생들에게 생생한 체험과 심도 있는 상담으로 개인에게 맞는 전공과 직업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2016년부터 매년 본 행사를 열고 있다.
 
손호성 교무부학장의 사회로 진행된 개회사는 △이홍식 의과대학장 인사말 △행사 소개 순으로 이어졌다. 이후 세 개의 대형 강의실에서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의 교실별 특성과 전망을 소개하는 '교실별 공동 설명회', 전공별 체험 활동,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교실별 상담 및 체험존'도 열렸다.
 
해부학교실은 가상해부실습대와 다양한 인체모형을 전시했으며, 예방의학교실은 관련 기관 저명한 연자를 초대해 특강을 열었다. 응급의학과는 구급차와 음압텐트를 의과대학 광장에 설치했으며, 비뇨의학과는 로봇수술과 간단한 처치 체험, 소아청소년과는 일상생활 속 알레르기 유발 요인을 확인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체험, 재활의학과는 하지 재활용 보행보조로봇을 직접 착용할 수 있게 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산부인과는 출산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인체 모형을 준비했으며, 내과에서는 내시경을 직접 조작해 볼 수 있는 장치, 흉부외과는 돼지 심장을 봉합하는 체험존이 마련됐다. 이외에도 마취통증의학과의 모형 마취 시범 등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마련됐으며, 고려대의료원 인턴 및 전공의 선발 정보를 제공하는 교육수련 부스, 전공 및 적성검사를 실시하는 학생행복센터 부스, 해외 임상실습에 대해 최신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국제교류 부스 등 다채로운 부스도 열렸다.
 
이홍식 학장은 "강의실에서 전공별 의학지식을 습득할 수 있지만 각 분야의 현재와 미래, 도전과 위기에 대해선 알기 어렵기 때문에 올해로 네 번째 커리어페어를 개최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학생들이 자신의 진로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미래에 도전하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