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덴마크 왕세자비와 커뮤니티케어 논의

초고령사회 일본도 벤치마킹.."한국 ICT에 덴마크 운영경험 공유하면 성공 가능"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5-21 17:3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21일 덴마크 메리 왕세자비(Crown Princess Mary)가 주관하는 한-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에 참석, 보건부 차관, 의약청장 등 보건관계자와 양국의 보건의료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행사는 한-덴마크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공식 방문한 프레데릭 왕세자 내외의 방한 일정 중 덴마크 보건산업의 홍보대사인 메리 왕세자비 주관으로 진행됐다.
 

'행복한 고령 사회 만들기'란 주제로 마련된 이번 간담회에는 왕세자비를 비롯한 덴마크측 보건부, 의약청, 보건산업진흥원, 경제연합회 및 기업사절단이 참여했다.
 
한국 측에서도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정춘숙 의원, 보건복지부 배병준 실장 등 보건의료 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참석해 양 국의 고령화 문제 및 이에 대한 대응 정책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당 행사에 참여한 한 전문가는 "덴마크는 일찍이 노인이 자기결정에 의해 보다 오랫동안 지역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커뮤니티케어(Community Care)'를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면서 "이미 일본도 덴마크 커뮤니티케어모델을 벤치마킹했고, 현재 이를 추진 중인 한국도 이번 덴마크의 경험 공유가 정책 수립에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세계에서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오는 2026년에는 노인인구가 20% 이상을 차지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노인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케어) 기본계획’을 세우고, 2025년까지 커뮤니티케어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복지부의 커뮤니티케어 정책이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보건복지 정책 틀을 바꾸는 대안이 될 수 있다"며 "공단은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지원기관으로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공단은 전 국민에 대한 약 3조 건이 넘는 방대한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관리·운영하고 있는 빅데이터 선도기관으로, '빅데이터 기반 집중형 건강관리 모델'을 개발 중이다.
 
즉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해 커뮤니티케어가 필요한 대상자를 발굴하고 이를 지원하는 역할을 하기 위한 것이다.
 
김 이사장은 "덴마크의 선진적 사회복지제도 운영 경험 노하우와 한국의 ICT기술 및 건강보험·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 경험의 지혜를 모은다면 고령사회의 문제를 대처하는 효과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한-덴마크는 전략적 동반자로서 고령사회를 대비한 커뮤니티케어 정책에 대해서도 정부, 기업, 연구기관 간 협력이 더욱 원활하고 광범위하게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덴마크 관계자는 "이번 한-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를 통해 양국이 고령사회 문제를 공동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활발한 교류와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