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 논란 제약·바이오, "맞춤형 회계·상장 기준 나온다"

정부,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안 공개‥기술경쟁력·R&D 역량 반영, 연내 금융위와 협의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5-22 11:49
640 shutterstock_424331134.jpg
 
유수한 제약·바이오기업의 연구개발비 처리와 상장이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정부가 제약·바이오 기업들을 위한 별도의 회계·상장기준 마련에 나선다.
 
정부는 22일  충북 오송에서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차원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이 필요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산업 특성에 맞는 회계·공시·상정기준을 연내 금융위와 협의해 마련한다고 발표했다.
 
비상장 바이오기업 가치평가 기준을 마련해 기관투자자 투자를 촉진하고, 기술경쟁력·R&D 역량을 반영한 상장심사기준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상장 바이오기업의 공시 부담 완화를 위한 공시지원제도도 시행한다.
 
더불어 복지부는 제약·바이오 현장이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세제혜택 범위를 확대한다고 전했다.
 
블록버스터(연 매출 1조 원 이상) 국산 신약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총 15조 원 규모로 조성 중인 '스케일업 펀드'를 활용, 향후 5년간 2조 원 이상의 정책금융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자한다.
 
대형 자펀드의 초기투자와 연계투자, 시리즈 투자의 연속성을 확보하고, 펀드투자와 정책금융 보증·대출 등을 연계해 신약 관련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충분한 자금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약·바이오 기업 연구개발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2020년까지 신성장동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바이오베터 임상시험비를 추가하고, 이월기간 연장(현행 5년→예 : 10년)을 추진한다.
 
올해 일몰 예정인 글로벌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시설 투자세액공제에 대한 지속 지원방안을 마련하여, 의약품 수출 시 필수적인 국제수준의 생산시설 확보도 지원한다.
 
정부 관계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된 이번 계획은 법령 제·개정,예산 반영, 제도개선 과제로 나눠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