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품불가 의약품 직접 표시"… 불용재고 대책 목소리↗

유통업계, 합리적인 돌파구 마련 절실
송연주기자 brecht36@medipana.com 2019-05-23 06:01
불용재고의약품 반품 부담을 호소하는 의약품 유통사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합리적인 돌파구 마련이 절실해진 시점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제약사의 반품정책이 엄격해지면서 각 유통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유효기간 만료 제품에 대해서만 반품을 받겠다는 일부 제약사의 우월적인 정책으로 이중고를 겪는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유통업체는 아예 주문 시점부터 반품 불가 의약품을 표시하는 등의 별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반품이 불가능한 의약품을 일선 약국에서 주문 단계부터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또 거래명세서 등을 통해 재차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들 품목은 대체로 오리지널 의약품 및 고가의약품으로, 반품 어려움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이외 제품의 부담은 상당하다.
 
일부 제약사는 약가인하 후에도 정산을 미루거나, 반품 자체를 거부하는 경우도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기존에는 조건을 걸면서 차감이나 일부 제품만 반품 처리하겠다는 경우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아예 반품을 거부하는 제약사도 나온다"며 "중소 업체의 경우에는 제약사와 직거래가 없어 더욱 처리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대형업체는 제약사와의 직거래 등을 통해 다소 해결이 가능하지만 중소업체는 부담이 더 크다는 것.
 
한편,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는 서울특별시약사회와 불용재고 반품 문제 해결을 위해 공조, 반품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반품 불가 제약사 명단을 공유하고, 상반기 중 TF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도매ㆍ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송연주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