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난임치료 성공율 8.1% 불과…재검토해야"

"지자체가 목표한 20%에 한참에 못미치는 수치"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5-27 16:01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한방난임치료의 임신성공률이 8.1%에 부족해 유효성 증명되지 않았기에 지자체는 해당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바른의료연구소(이하 연구소)는 27일 "한방난임사업을 시행한 서울시 7개 자치구에서 6.6개월간 임신성공률이 8.1%에 불과한 것은 한방난임치료의 유효성이 없음을 재차 입증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다면 한방난임사업을 폐지시켜야 하는데, 서울시는 2019년도에 시범사업 자치구를 11개로 대폭 확대시켰다"며 "서울시의 판단이 완전히 잘못되었음을 입증해주었다"고 덧붙였다.

한방난임사업은 2017년 서울시에서 성북구와 강동구에서만 사업을 시행했지만, 2018년도에는 이 두 구를 포함하여 중구, 금천구, 노원구, 성동구, 은평구 등 총 7개 자치구에서 사업을 시행했다.

나아가 2019년에는 총 13개 자치구로 확대 시행하고 되는 상황.

이에 연구소는 2018년 시행된 7개 자치구의 사업결과 및 임신성공률을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한방난임사업에 총 209명이 참여했고, 이 중 63명이 여성 참여자의 배우자인 남성이었다. 한 쌍의 부부를 1명으로 환산한 경우 최초 대상자는 145명이며, 이 중 18명이 임신에 성공했다.

이마저도 18명 중 11명은 한방치료로 성공했지만, 나머지 7명은 한방치료로 임신이 되지 않아 추가로 시행한 의학적 보조생식술에 의한 임신 성공이었던 것.

7개 자치구의 전체 임신성공률 평균은 11.1%이지만, 이 가운데 3%는 의학적 보조생식술에 의한 임신성공이다. 따라서 한방치료에 의한 임신성공률 평균은 달랑 8.1%에 불과했다고 결론을 냈다.

연구소는 "서울시 7개 자치구의 6.6개월간 임신성공률 8.1%는 서울시 시민건강국이 목표로 내세운 20%의 절반에도 못 미치고, 2017년도 전국 29개 지자체의 8.4개월간 임신성공률 10.5%에도 못 미친다"고 분석했다.

6.6개월간 임신성공률 8.1%는 1주기당 임신성공률 1.22%에 해당하는데, 이는 2015년도 난임부부 지원사업에서 1주기당 인공수정 및 체외수정의 임신성공률 14.3%, 31.5%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

연구소는 "난임부부들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한방난임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나, 2018년도 서울시 자치구들의 한방난임치료 임신성공률은 참혹하리만치 처참한 수준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치구들은 한방난임사업을 마치 난임부부에게 선심을 베푼 것처럼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나, 난임부부들은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난임부부의 난임극복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혈세만 낭비하는 한방난임치료 지원 시범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