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피앤씨, 美 화장품 시장 실적 호조‥1Q 4만2천개 판매

미국 TV홈쇼핑 시장 2위 'HSN' 론칭후 꾸준한 상승세…올해 판매량 급증 기대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5-28 13:44

330 20190520_sewha.jpg

세화피앤씨의 감성코스메틱 브랜드 '모레모'가 세계 1위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 인기를 끌며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기업 세화피앤씨(대표 이훈구)는 2017년 5월 美 4대 TV홈쇼핑사 중 하나인 'HSN'을 통해 화장품 브랜드 '모레모'를 미국에 처음 선보인 이후, 지난해 모레모 및 기타 화장품 제품 14만9천개 판매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4만2천여개가 판매되는 등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세화피앤씨는 미국수출의 주요 유통채널인 HSN에 물미역 트리트먼트란 애칭으로 사랑받는 '모레모 워터 트리트먼트 미라클 10'을 비롯, '모레모 헤어에센스 딜라이트풀 오일' 등 헤어, 페이스, 바디케어 분야 모레모 전략제품을 집중 공급한 결과 깐깐한 미국 여성 소비자들을 움직이는데 성공해, 미국 화장품 시장과 온라인몰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스테디셀러 브랜드로 자리를 굳혔다고 설명했다.
 
'HSN'(Home Shopping Network)은 세계최초 TV홈쇼핑 업체로, 1977년 플로리다 라디오 방송국에서 광고주로부터 현금대신 전기 병따개 100여개를 받고 우연히 방송판매한 것을 시초로, 라디오에서 TV로 바꾼 'HSN'을 설립해 85년부터 미국 전역에 방송을 시작했다. 현재는 美 4대 TV홈쇼핑사 중 하나로, QVC에 이어 미국 TV홈쇼핑 시장 2위를 차지하며 미국 홈쇼핑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세화피앤씨는 최근 美 대표 뷰티매거진 뉴 뷰티 誌가 '뷰티리포트 2019 Spring'에 '모레모 워터 트리트먼트 미라클 10'을 최고의 손상모 케어 제품 중 하나로 보도한 이후, 미국 홈쇼핑에서도 높은 판매고를 이어가고 있고, 제품 문의와 판매가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모레모 미라클10은 국내외 등지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모레모의 전략제품이다.
 
미국 코스메틱 시장은 인구 3억2천만명, 연간 100조원의 시장규모로 전세계 시장의 18.5%를 차지하고 있는 부동의 세계 1위 화장품 마켓으로, 매년 3%씩 급성장하고 있는 화장품 업계 최대의 황금어장이다.
 
세화피앤씨 마케팅 담당자는 "세계적 뷰티매거진 '뉴 뷰티'에 '모레모 워터 트리트먼트 미라클 10'이 최고의 손상모 케어 제품 중 하나로 선정된 이후, 美 TV홈쇼핑 시장 2위 'HSN'에서 모레모 및 세화피앤씨의 화장품 브랜드가 높은 판매고를 이어가는 등 미국내 판매량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 글로벌 뷰티트렌드를 주도하는 명품 화장품을 집중 출시하고, 현지 밀착형 마케팅을 펼쳐 미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최고의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