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코락스, 2019 '세계 장 건강의 날' 기념 캠페인 실시

건강이 주는 혜택을 선물로 표현해 '언랩 유어 기프트박스(Unwrap Your Giftbox)' 컨셉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5-29 16:16

변비 치료제 둘코락스(Dulcolax)가 2019 세계 장 건강의 날(World Digestive Health Day, 5월 29일)을 맞이해 장 건강 관심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둘코락스는 장 건강에 대한 관심과 꾸준한 관리를 촉구하고자 세계인의 장 건강 실태와 장 건강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들을 공개했다.
 
둘코락스는 장 건강이 선사하는 선물과 같은 다양한 긍정적인 혜택과 행복한 일상을 찾아보자는 의미를 담아 2019 세계 장 건강의 날 캠페인의 컨셉을 '언랩 유어 기프트박스(Unwrap Your Giftbox)'으로 기획했다.
 
둘코락스는 전세계 1만 8천명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Self Care: Be Your Best(2018)' 레포트를 통해 다양한 장 건강 관련 현상을 공개했다.
 
전세계 62%의 사람들이 장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전세계 44%의 사람들이 지난달 장 문제를 가지고 출근한 바 있었다. 또한, 장에 면역 시스템의 70%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장 건강이 면역 체계와도 연관성이 높기 때문에 그만큼 장 건강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뒷받침한다.
 
장을 포함하여 6.5m로 이루어진 인체의 소화시스템은 단순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제 2의 뇌라고 불릴 정도로 중요한 일들을 다양하게 담당하고 있다. 실제로 감정 조절 호르몬인 '세로토닌'의 95%는 소장에서 생성되기 때문에 건강한 정신과 심리 상태 또한 건강한 장이 주는 혜택 중 하나다.
 
이에 둘코락스는 건강한 장과 함께 신체 건강과 정신 건강을 모두 증진시킬 수 있도록 셀프 장케어 생활습관 5가지를 제안했다. 스트레스를 줄이고 심신 안정을 위한 운동을 할 것, 화장실 신호를 무시하지 말 것, 천천히 먹을 것, 영양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단을 섭취할 것,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할 것 등이 해당된다.

둘코락스는 일반인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장 관련 재미있는 사실들도 제시했다. 인체는 평균적으로6개월 마다 몸무게만큼의 대변을 만들어내고, 대변의 색은 장이 아닌 간에서 생성되는 담즙이 결정한다.
 
사람들은 하루 평균 13~21회의 방귀를 뀌며 생활하고 있으며, 섭취한 음식물이 소화기관을 모두 통과하려면 24시간에서 최대 72시간이 걸릴 정도로 오래 걸린다. 또한 신선한 과일이나 야채 등을 섭취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가공식품이나 고지방식품을 먹으면 기분이 나빠진다는 흥미로운 사실도 있다.
 
보다 자세한 둘코락스의 2019 세계 장 건강의 날 캠페인 내용은 사노피 글로벌 공식 홈페이지(www.sanof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