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환자안전사고‥'낙상'·'투약' 사고 74%

의료기관평가인증원, 2018년 환자안전 통계연보 발간‥의료기관장 신고비율 크게 늘어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5-31 11:55
의료기관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환자안전사고는 무엇일까?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한원곤, 이하 인증원)은 환자안전 전담인력을 포함한 보건의료인, 환자 및 환자보호자가 자율적으로 보고한 환자안전사고의 전반적인 현황을 담은 '2018년 환자안전 통계연보'를 발간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2018년 주요 통계를 살펴보면, 환자안전사고 자율보고 건수는 최근 3년간 꾸준히 증가해 2017년에 비해 약 2.4배 증가한 9,250건이 보고되는 등 빠른 증가세를 보이며 활성화되고 있었다.
 

사고의 종류는 낙상(4,224건, 45.7%), 투약(2,602건, 28.1%), 검사(533건, 5.8%), 진료재료 오염/불량(433건, 4.7%), 감염관련(161건, 1.7%) 순으로 보고되었다.
 

보고자 유형별로는 환자안전 전담인력(7,067건, 76.4%), 보건의료인(1,091건, 11.8%), 보건의료기관의 장(1,052건, 11.4%), 환자보호자(22건, 0.2%), 환자(8건, 0.1%)등 의료종사자의 보고가 활발하였고, 특히 보건의료기관의 장의 참여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사고의 발생 장소는 입원실(4,310건, 46.6%)과 검사실(641건, 6.9%)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였고, 응급실(297건, 3.2%), 중환자실(275건, 3.0%) 순으로 보고되었다.
 
사고가 환자에게 미친 영향별로 살펴보면 위해없음(4,485건, 48.5%), 치료 후 후유증 없이 회복(2,784건, 30.1%), 일시적인 손상 또는 부작용(1,295건, 14.0%) 등 위해정도가 낮은 사고들이 주로 보고되었으며, 장기적인 손상 또는 부작용(562건, 6.1%), 영구적인 손상 또는 부작용(22건 0.2%), 사망(95건, 1.0%) 등 위해정도가 높은 사고도 전체 보고건수의 7.3%를 차지하였다.
 

한원곤 인증원장은 "환자안전 통계연보는 자율보고된 환자안전사고 현황을 바탕으로 작성되어 우리나라 전체 현황으로 확대 해석하는 데는 무리가 있으며, 이와는 별도로 2019년 환자안전사고 실태조사를 통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환자안전사고 현황을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이번 통계연보를 통해 환자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정책수립과 의사결정 및 각종 연구에서 유용하게 활용되고 보건의료기관이 안전한 의료체계를 갖추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년 한 해 동안 발령된 환자안전 주의경보와 정보제공지 뿐만 아니라, 정보제공지 내용을 바탕으로 제작된 동영상 자료(바이알 주사침 삽입방법)를 함께 수록함으로써 유용성을 높였다. 환자안전 통계연보에는 보고된 환자안전사고를 가공된 원시데이터(익명화처리)를 부록으로 제공하여 환자안전 분야에 관심 있는 누구나 활용할 수도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