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에 한방 비하 사주?" 의협, 한의협 무고죄 맞고소

"근거 없는 허위사실 날조한 한의협 무고죄로 고소키로"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5-31 17:55

한의계를 비난한 유투브 방송을 두고 의사단체와 한의사단체 간 고소전이 이어지고 있다.

32132.jpg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는 31일 "'파워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를 지급하고 한방 비하성 영상을 게재토록 지시했다'며 최대집 회장과 한방대책특별위원회 김교웅 위원장을 검찰 고소한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지난 4월 25일, 파워 유튜버로 알려진 'A월드' 채널 운영자와 'B튜브' 채널 운영자, 그리고 최대집 의협 회장, 김교웅 한특위 위원장 등 4인에 대해 업무방해죄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한의협은 해당 유튜버들이 한의학과 한의사에 대해 부정적인 영상을 올려 한의협의 업무를 방해했고, 이 배경에는 최대집 회장과 김교웅 위원장이 이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로 사주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이에 대해 "해당 유튜버들의 동영상과 의협은 아무 관련이 없다. 영상 지시나 금전 전달 등 한의협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이며 날조이다"며 "근거 없는 추측만으로 고소를 남발하는 한의협에 대해 무고죄로 엄중히 법률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지난 31일 안산상록경찰서에서 피고소인 조사를 받은 최대집 회장은 "한의협이 파워유튜버들에게 쓴소리를 듣고 의협 탓을 하고 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 가서 눈 흘기는 식 아닌가"라며, "한의협은 무리한 고소 행태를 멈추고, 유튜브 등에서 왜 한방에 대해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는지 근원적인 문제를 고민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A월드'는 지난 2016월 8월 언론보도된 '믿고 먹는 한약? 대머리가 된 아이들'이라는 영상으로 한의학을 비판했고, 'B튜브' 또한 한방을 비방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다수 올린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ㅋㅋㅋㅋㅅㅂ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개웃기네 밥그릇싸움
    2019-06-01 23:00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