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 노디스크 `삭센다`,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 점유율 1위

2019년 1분기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 점유율 32.7%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19-06-11 18:24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GLP-1(Glucagon-Like Peptide 1) 유사체 비만 치료제 `삭센다(성분명: 리라글루티드 3.0mg)`가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의약품 조사 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비만 치료제 시장의 규모는 약 320억원에 달하며, 전분기 대비 20.8% 성장했다. 삭센다는 이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32.7%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먼저 인정받은 삭센다가 한국에서도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된다"며 "앞으로 노보 노디스크는 비만 치료제의 선도 기업으로서 삭센다에 국한된 홍보 활동보다는 비만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비만이 의학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3월 국내에 출시한 삭센다는 현재 국내의 주요 대학병원을 비롯 7,000여개의 병의원에서 꾸준히 처방되고 있다.
 
대한비만학회 김대중 총무이사(아주대의대 아주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는 "체중 감소 효과와 함께 장기간 안전성을 입증한 새로운 형태의 비만 치료제가 비만을 관리하는 국내 의료진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삭센다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한 GLP-1 유사체 비만 치료 신약으로 음식 섭취에 반응하여 자연적으로 분비되는 인체 내 식욕 조절 물질인 GLP-1과 97%가량 유사해 포만감을 높임으로써 식욕을 조절하고 공복감과 음식 섭취를 줄여 체중을 감소시킨다.
 
총 5,358명의 환자 대상 4가지 연구로 구성된 대규모 SCALE(Satiety and Clinical Adiposity – Liraglutide Evidence) 임상시험을 통해 유의미한 체중 감소 효과뿐 아니라, 체중 감량 유지 효과를 입증 받았다. 특히 비만 및 당뇨병 전단계 환자 373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연구 결과에서는 삭센다 투여 군의 체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1년 후 투약 완료군에서 체중의 9.2%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삭센다는 비만 약제 중 유일하게 심대사 위험요인(혈당, 혈압, 혈중 지질 등)을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당뇨병 전단계에 있어서도 체중 감소 및 혈당 개선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