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기간 만료로 허가 효력 상실한 의약품 5월에 32품목

식약처, 유효기간 만료 품목 공지… 알피바이오 9품목 가장 많아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6-12 11:02
지난 5월 한 달 간 유효기간 만료에 따라 품목허가 효력이 상실된 품목은 총 32품목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약품 품목허가 유효기간 만료 품목 정보 공문을 제약단체에 공지했다.
 
이는 의약품 품목갱신제 시행으로 유효기간 만료 정보에 대한 파악과 대응이 중요해진 상황에서 식약처가 의약품 품목갱신 업무에 대한 협조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의약품 품목갱신제 도입에 따라 품목허가를 받은 업체는 품목허가의 유효기간이 끝난 후 계속해서 의약품을 판매하려면 품목허가를 갱신받아야 하는데 갱신 받지 않은 경우 유효기간 이후 해당 품목허가의 효력이 상실된다.
 
 
식약처가 집계한 지난 5월 유효기간 만료 품목은 총 20개 제약사 32품목이었다.
 
제약사별로는 알피바이오가 9품목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프라임제약 3품목, 신풍제약·테라젠이텍스가 각각 2품목으로 집계됐다.
 
또한 광동제약·경남제약·엘지화학·한국유니온제약, 휴온스메디케어, 한솔신약, 종근당, 에스케이케미칼, 브리코이미징코리아 등은 1품목씩을 목록에 올렸다.
 
한편, 식약처는 앞서 유효기간이 올해 12월과 내년 1월에 만료되는 총 1,233품목 현황도 공개하고 업체들의 사전 준비에 나설 것을 요청한 바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