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의료체계 대수술‥약사·간호사 등 의료인력 대거 보충

국방부, 군 장병 민간병원 이용 절차 간소화·스마트폰 진료 예약 등 가능해져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6-13 12:00
 
군부대 내 무자격자의 의한 불법의료 및 의료보조행위 근절을 위해 국방부가 약사,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 의료인력 대거채용에 나선다.
 
국방부는 13일 '국방개혁 2.0'에 따라 장병과 국민이 신뢰하는 군 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군 의료시스템 개편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개편방안에 따르면 국방부는 ▲선택과 집중을 통한 군 의료의 질 향상 ▲골든타임 내 응급조치 역량 강화 ▲상시 의무지원 대비태세 발전 등을 주요 전략목표로 설정하고, 환자중심 군 의료서비스를 추진한다.
 
먼저, 국방부는 무자격 의무병에 의한 의료보조행위를 근절하고 환자의 안전과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연말까지 약사, 간호사, 방사선사, 임상병리사 등 민간 의료인력 886명을 채용해 군 병원이나 사단의무대에 배치한다.
 
무자격 의무병에 의한 의료행위가 부족한 의료인력으로 인해 평일 야간 및 휴무일에 주로 발생하고 있음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경증환자도 연·대대 의무실 군의관이 아닌 전문과별 의료진과 검사 장비를 갖춘 사단의무대에서 1차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야전 진료체계를 개편한다.
 
군병원의 수술역량을 전문화·고도화하기 위해 수술기능은 권역별 4개 병원(수도·대전·춘천·양주)으로 통합하고, 장기군의관 등 의료인력과 장비를 집중배치한다는 설명이다. 나머지 군병원은 환자의 안정·요양·재활·외래·검진기능에 특성화를 진행한다.
 

더불어 국군외상센터를 2020년에 개원하여 총상·폭발창 등 군 외상환자에 대한 자체 진료종결능력을 조기 확보하고, 전방부대를 중심으로 응급구조사 등 응급인력을 보강한다.
 
의무후송전용헬기 8대를 2020년까지 배치하여 군 응급조치 역량을 강화하고, 소방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응급환자 발생 시 가장 근접한 기관이 응급환자를 신속히 병원으로 후송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데도 집중한다.
 
환자진료, 응급후송 등 군 의무지원 활동에 대해 국군의무사령부의 조정·지원 능력을 강화하고, 생·화학 및 집단 감염병 연구역량 향상을 위해 국군의학연구소의 연구인력·시설·장비를 확충한다.
 
또한 민간병원을 이용하기 위해 '의무대 1차 진료→군병원 군의관의 진단서 발급→부대지휘관 청원휴가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야했던 민간병원 이용 시스템을 개선, '군의관의 진단서 발급→부대지휘관 승인'만 있으면 누구나 진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병사는 간부동행 없이도 개인외출제도를 이용해 민간병원을 이용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으로 군 병원 진료를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한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국방부는 환자 발생시점부터 치료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장병들이 실제 만족할 수 있는 의료 서비스를 받도록 군의료시스템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며 "민간병원이용제도 개선과 군병원 이용 시 제도 개선, 편의성 증진, 응급환자에 대한 응급조치 역량 강화 등 다양한 실행 계획들을 올해 안에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