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명 연구용역 취소한 식약처 "제도 추진하지 않아"

의약계 갈등 우려 시선에 입장 밝혀… "취지와 달리 오해할 여지 있어"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6-13 13:08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의약품 국제일반명, INN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13일 해명자료를 통해 "의약품 국제일반명 제도도입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식약처는 "국내 '제네릭 의약품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는 해외 현황 조사라는 당초 취지와 다르게 오해할 여지가 있어 12일 공고를 취소했으며 향후 세부 연구내용 등을 명확히 해 재공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식약처는 최근 '제네릭 의약품의 관리방안(국제일반명 등) 마련을 위한 연구' 입찰 공고를 진행한 바 있다.
 
식약처는 이번 연구에 대해 발사르탄 사건으로 인해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정보제공 및 품질향상 등을 위한 제도 개선 요구가 있었던 것이 배경이 됐다는 입장이다.
 
특히 의약품 제품명을 통해 주성분을 식별할 수 있는 국제일반명(INN) 도입 방안, 제네릭 의약품 품질향상 및 신뢰성 제고를 위한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용역을 바라보는 의료계의 반발이 거세면서 연구용역을 취소하기에 이르렀다는 분석이다.
 
연구용역 추진과 관련 대한의사협회는 "정부는 성분명 처방제도 도입을 위한 국제일반명 제도 검토를 중지하고, 국민의 약 선택권과 편의 증진을 위해서라도 현행 의약분업 제도의 재평가와 선택분업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국제일반명 제도 도입 여부를 두고 일각에서 의약계의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식약처는 연구용역 공고 취소와 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히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