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실 투명화부터 약품취급까지‥政, 가이드라인 개발 나선다

조제실 약사업무 관리지침·신뢰도 향상 방안 등 연구과제에 포함‥연구결과 법령 반영 예정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6-13 18:20
조제실 투명화 권고를 두고 복지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약국 내 의약품 취급 관련 전반에 대한 가이드라인 마련이 추진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약국 및 의료기관 약제업무 관리지침 개발' 입찰 공고를 통해 조제실 내 의약품 안전사용 환경조성 차원에서 의약품 취급 관련 의약품 조제환경 및 의약품 보관관리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약사법령에 약국의 의약품 관리 및 준수사항 등에 대해 큰 틀에서 규정하고 있으나, 약국과 의료기관 조제실(병원약국)에서의 의약품 보관, 취급, 조제 등에 대한 구체적 기준 및 지침이 없어 환자에게 투여되는 의약품의 품질유지 및 관리가 어려운 측면이 있기에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연구의 초점은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약사업무 관리지침 (안) 개발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방안 제시에 초점이 맞춰진다.
 
구체적으로는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에서의 약사(藥事)업무 범위 제시 ▲환경 특성을 반영한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내 의약품 취급, 보관, 조제, 복약지도 등 약사업무의 구체적 관리기준 제시 ▲약사업무에 대한 환자 신뢰도 향상을 통한 복약순응도를 놓일 수 있는 정책적·구조적·기능적 방안 등이다.
 
그간 복지부와 약사회가 지속적으로 고민해왔던 약국 관련 전반에 대한 사안들이다. 약사업무 및 약국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복지부는 이를 고려해 연구방법으로 전문가 자문회의 및 간담회, 인터뷰를 비롯해 국내외 약국 및 의료기관 조제실 업무 관련 기존 가이드라인 분석을 반드시 포함시킬 것을 명시했다.
 
복지부 측은 "개방형 조제실 설치 요구, 의료기관 내 무균주사제 조제·투여 안전성 문제 발생 등에 따른 의약품 취급 관련 의약품 조제환경 및 의약품 보관 관리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이 필요해졌다"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약사업무의 효율적, 체계적 수행 기반 마련으로 국민의 신뢰도 향상에 기여하고, 현장에서 자발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지침이 발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정 기간 적용한 후 그 효과를 분석하여 필요할 경우에는 규정으로 반영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용역 예산은 총 3천만원이며, 연구기간은 11월 29일까지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