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호스피스 연구소, 글로벌 전문 인력 양성에 앞장

'제 4회 국제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 인력 양성교육' 성료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06-19 09:49
 
세계보건기구(WHO) 협력센터인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 호스피스연구소(소장 : 용진선 수녀)는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몽골 울란바토르에 있는 몽골 국립암센터에서 '국제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 인력 양성교육'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

가톨릭대학교 성의교정 호스피스연구소(이하 호스피스 연구소)는 호스피스·완화의료 분야의 전문 교육훈련 과정을 개발하고, 중저소득 국가의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초청 및 파견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실시한 '국제 호스피스·완화의료 전문 인력 양성교육'은 지난 2017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했으며, 현재까지 동남아시아와 서아프리카 지역 10개국에서 55명이 연수과정에 참여했다. 

이번 연수에 참여한 몽골 울란바토르시의 의료인 24명은 5일 동안 호스피스·완화의료의 기본 개념, 말기 암 통증 및 증상 관리, 전인적 치료와 돌봄을 주제로 강의를 듣고 토의를 진행했다. 또한 병동 실습 훈련에 참여하여 교육과정 중 배운 내용을 실무에 적용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 

용진선 호스피스연구소장 겸 WHO 협력센터장은 교육기간 중 전인적인 치유의 중요성을 말하며 "환자와 보호자에게 총체적인 돌봄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의료적인 치료와 더불어 인간의 존엄성과 고통에 공감하는 연민 어린 영적 돌봄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