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개 의사" 발언에 뿔난 최대집 국회 1인 시위 나서

"정신건강의학과 의료기관 혐오시설로 규정 우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6-19 17:04

 

7777.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국회의원이 병원 개설의 허가와 취소 과정에서 병원 원장에 대해 심각한 막말과 협박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의사단체가 나서 공개적으로 문제제기를 하며 "해당 의원의 사퇴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경히 반발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최대집 회장은 19일 국회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규탄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최 회장은 "안민석 의원의 발언에는 보건복지부의 특별감사를 받게 하겠다는 등 막말의 정도가 도를 넘었다. 심각한 위협행위이고 협박행위다. 이 문제에 대해서 법적인 검토를 해서 문제제기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문제는 의원직 사퇴를 해야할 사안으로 대국민 사과를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본인의 지역구인 경기도 오산시에서 한 병원 개설 허가 취소 과정에서 병원장에서 막말을 퍼부었다.

구체적으로 "병원장이 소송을 하게 되면, 특별감사를 실시해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 "그 병원장은 일개 의사로서 한 개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거다", "그 병원장은 삼대에 걸쳐가지고 자기 재산 다 털어놔야 된다…소송하라고 해라. 그 대가를 치르게 해드리겠다" 등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의사단체가 나서 문제를 제기한 것.

최 회장은 "이것은 의사라는 특정한 직군에 대한 막말과 협박으로 이해해선 안 된다. 국민 일반에 대해서 특정한 직업을 수행하는 직업수행을 하고 있는 국민에 대해서 막말과 협박을 하는 아주 잘못된 행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회의원이 직업을 수행하고 있는 의사에  '보잘 것 없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3대 재산을 털어버리겠다고 하는데 한 지역의 국회의원이 어떻게 이런 발언을 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현재 오산시에서는 초등학교 인근에 설립된 정신병원의 운영허가를 반대하고 있는 상황. 당초 오산시는 병원 설립을 허가했으나,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허가 사항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이 나서 발언의 수위를 높인 것이다. 나아가 의협은 정신건강의학과 의료기관을 혐오시설로 보는 사회적 인식에 대한 유감도 표했다

최 회장은 "대학병원 폐쇄병동이 사라지고 있는 현실에서, '우리 지역에는 정신과 폐쇄병동이 들어서선 안 된다'는 것은 '님비현상'이다. 그렇지 않아도 정신과 환자들이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런 편견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어서 대단히 우려스럽다"고 언급했다. 

이어 "안민석 의원과 같이 국회의원, 고위 공직자들이 먼저 나서서 이런 문제,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오히려 이런 현상을 부추기는 행동을 하고 있느니 개탄스럽다"고 꼬집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