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제조소 등록제 시행… 의료기기 표준코드 부착 의무화

식약처, 하반기 달라지는 정책 소개… 임상시험 정보 등록·공개 제도 시행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6-25 14:38
오는 12월부터 수입 의약품에 대한 체계적 관리를 위한 해외제조소 등록제가 시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9년 하반기 달라지는 식품·의약품 주요 정책'을 소개했다.
 
이중 의료제품 분야의 하반기 주요 정책을 보면 ▲의료기기 표준코드 부착 의무화(7월) ▲임상시험 정보 등록·공개 제도 시행(10월) ▲의료기기 규제과학(RA) 국가공인시험(11월) ▲의약품등 해외제조소 등록제(12월) 등이 시행된다.
 
먼저 오는 내달부터 의료기기 표준코드 부착 의무화의 본격 시행(4등급)으로 허가부터 유통‧사용까지 각 단계별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전주기 통합 안전관리가 실시된다.
 
또한 오는 10월부터는 환자 맞춤형 임상시험 정보 제공으로 치료약이 없는 환자의 임상시험 참여를 지원하고 임상시험 수행과정의 안전성‧객관성‧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임상시험 정보 등록·공개 제도가 시행된다.
 
10월 26일 이후 승인되는 임상시험은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http://nedrug.mfds.go.kr)에서 상세한 임상시험 승인 정보와 진행 현황 등이 확인 가능하며, 임상시험 정보 등록 방법 및 관련 용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다.
 
기존 민간자격으로 운영하였던 의료기기 규제과학(RA) 전문가 2급 시험이 국가공인민간자격으로 승격되어 11월 16일 처음으로 시행된다.
 
의료기기 규제과학(RA) 전문가는 의료기기 개발부터 제품화 및 시판 후 관리 등에 필요한 법적·과학적 규제기준에 대한 전반적 지식을 갖춘 자이며, 응시원서는 10월 1일부터 15일간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홈페이지(www.nids.or.kr)를 통해 접수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오는 12월에는 해외제조소 등록제가 시행된다.
 
이는 수입의약품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현지실사를 통해 위해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 수입중단 등 실효성 있는 조치를 실시하기 위해 의약품을 생산하는 해외제조소의 명칭 및 소재지 등을 등록하도록 했다.
 
식약처는 "국민건강 보호를 위하여 안전과 관련된 규제는 강화하는 동시에 안전과 무관한 절차적 규제 등은 적극 개선하는 등 안전관리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