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요청 수용..국회 보건복지위 법안소위 연기하기로

당초 이달 26~28일까지 3일간 개최 예정..다음주초로 변경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6-25 15:06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위원장 기동민)는 오는 26~28일로 예정됐던 제 369회 임시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 21일 자유한국당 의원을 제외한 여야 의원의 개회 요구로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가 개최된 바 있고, 이날 26~28일까지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어 총 66건의 법안을 심사하기로 한 바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측에서는 국회 상황을 감안해 법안심사소위원회 개최 연기를 요청했고, 기동민 위원장은 야당 간사들과의 협의 끝에 회의를 연기하기로 했다.
 
기동민 소위원장은 "이번 주까지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내달 1일부터 법안소위를 열 것"이라며 "보건복지위 소관 민생법안이 산적한 만큼 자유한국당의 결단과 동참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