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한의난임치료 지원 러시‥한의협 "정부도 나서라"

한의약 난임지원 조례 제정한 지자체 16곳‥임신 성공률도 24.9%로 '굿'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06-28 10:04
지방자치단체의 한의난임치료 지원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한의계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28일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는 성명을 통해 "난임과 저출산 문제의 효과적인 해결을 위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한의협이 이처럼 문제를 제기한 것은 최근들어 지자체 차원의 한의난임치료 지원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경기도의회는 도내 난임부부의 경제적인 부담을 경감하고 출산율 제고에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경기도 한의약 난임사업 지원 조례안'을 찬성 99명, 기권 1명, 반대 0명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했기 때문이다.

해당 조례안에는 △난임치료를 위한 한약투여, 침구치료 등 한의난임치료 지원 △한의난임치료에 대한 상담, 교육 및 홍보 △그 밖에 한의난임치료를 위하여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업 등을 시행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이밖에 지난 2월에는 서울특별시 은평구의회가 '한의난임치료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바 있으며, 3월에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보건복지안전위원회 주최로 '한의난임치료 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지자체별로 한의난임사업 시행의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전국적으로 한의약 난임지원 관련 조례를 제(개)정한 지방자치단체들은 현재 경기도를 포함해 무려 16개 단체에 이르고 있으며, 비용대비 높은 임신성공률과 월경통 감소 등의 효과로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의협은 이미 사업을 진행한 지방자치단체의 결과를 통해 한의난임치료가 실제료 효과가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지방자치단체 한의약 난임사업을 실시한 전국의 11개 시도(20개 기초단체) 1,669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수행기관: 연세대학교 원주산학협력단)를 실시한 결과, 한의약 난임치료 임신 성공률은 24.9%로 인공수정 임신율 13.5% 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된 것이다.

특히, 한의약 난임치료 후 월경통 정도 평가(MMP) 평균점수가 3.5에서 2.4점으로 대폭 개선됨으로써 한의약이 임신 이외에도 예비산모의 건강까지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의협은 "이 같은 결과에도 불구하고 한의난임사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나 활성화를 위한 정책 수립의 움직임은 전혀 없는 상태다. 정부가 요지부동인 사이, 오히려 의료계가 한의난임치료에 대한 악의적인 폄훼와 흠집내기에 적극 나서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다"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최근 전라남도에서는 의료계의 극렬한 반대로 인해 상임위원회를 통과한 한의학적 난임치료를 지원한다는 내용의 모자 보건 조례안이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의협은 "지금 이 순간에도 임신의 어려움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난임부부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방법은 높은 임신성공률과 선호도, 신뢰도를 보이고 있는 한의난임사업에 대한 정부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이라고 확신한다"며,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사례를 거울삼아 난임부부에게 의료선택권을 보장하고 경제적 부담 없이 한의약 치료를 이용할 수 있는 정책을 하루빨리 수립하고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허준
    의료계...가 아니고, 양의사계..로 수정해주세요.
    2019-06-28 11:52
    답글  |  수정  |  삭제
  • 민간인
    양의라는 명칭을 쓰는건 오직 한의계 뿐. 전세계가 의학/대체의학으로 나누는걸 애써 부정하고 양의/한의로 같은 급인양 행세하려드는.
    2019-06-28 12:42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