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피해 전공의, '수련병원 이동' 수월해진다

복지부, 전공의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전공의 이동수련 절차 구체화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7-09 10:10
앞으로는 전공의를 폭행하거나 지도전문의의 지정취소 등을 이행하지 않는 병원에 과태료가 부과되고, 폭행피해를 입은 전공의들의 이동수련이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전공의의 이동수련 절차·방법 및 이동수련 조치 명령을 따르지 아니한 수련병원등의 장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폭행 등 부득이한 사유로 전공의가 수련병원에서 수련을 계속 받기 어렵다고 인정되는 경우 보건복지부장관이 수련병원등의 장에게 이동수련조치를 명할 수 있도록 하는 '전공의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개정된 시행령은 먼저, 전공의의 이동수련 절차 및 방법을 규정했다.
 
이동수련 조치 명령을 받은 수련병원등의 장은 해당 전공의와 다른 수련병원등의 장의 동의를 얻어 보건복지부장관에게 그 승인을 요청하고, 보건복지부장관은 수련환경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수련병원등의 장에게 승인여부를 알려야 한다.
 
또한 전공의에게 피해를 입힌 지도전문의와 병원에 대한 책임을 구체화했다.
 
전공의에 대한 폭행 및 폭언 등의 예방 및 대응지침을 준수하지 않거나 지도전문의의 지정취소 또는 업무정지 명령 및 전공의의 이동수련 조치 명령을 따르지 않은 경우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손호준 의료자원정책과장은 "폭행 등으로 인한 이동수련 절차를 마련하여 피해 전공의를 보다 신속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