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의료관광객, 평균 2,300만원 쓰고 50일 체류

장기 체류, 가족단위 이동 등 부수적 경제 효과도 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07-10 09:47
1231231231.JPG
 
올해 상반기 치료를 위해 입국한 중동 의료관광객은 1인당 평균 진료비로 2,300만원을 쓰고, 4명의 가족이 50일 가량 체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동지역의 국내 의료 관광객에 대한 의료·통역·숙박·항공·여행 등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메디(대표이사 이정주)가 올해 1월부터 6월 자사 서비스 이용 중동 의료관광객 이용행태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중동 의료관광객의 1인당 평균 진료비는 2,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7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전체 외국인 환자 1인당 평균 진료비 199만원의 약 12배, 내국인 환자 1인당 평균 진료비 145만원의 약 16배 수준이다.
 
중동 의료관광객은 대부분 암, 뇌혈관, 척추 등 중증 환자로 종합병원 1인실을 사용해 다른 외국인 및 내국인 환자에 비해 진료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은 진료비를 지불한 중동 의료관광객은 약 5억 6,000만원이었으며, 1억 이상의 진료비를 지출한 환자 수는 전체의 5%를 차지했다.
 
하이메디는 "중동 의료관광객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알려진 의료관광 시장에서 가장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며 "연 22조에 달하는 중동 의료관광 시장에서 한국이 더 많은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도록 중동 의료관광 트렌드를 선도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장기 체류, 가족단위 이동 등 중동 의료관광객의 특성상 부수적인 경제 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하이메디 이용 중동 의료관광객의 평균 체류일이 50일이었으며, 통상 4명의 가족과 함께 입국했다. 동반 가족 수가 가장 많은 사례는 본인 포함 13명이었다.

중동의 국비지원 정부송출 환자의 경우 해당 정부에서 진료비는 물론 간병인과 동반 가족 비용까지 지원하므로 많은 인원이 함께 이동한다. 이로 인해 진료비 외 호텔, 교통, 관광 등 다른 산업으로의 경제적 파급 효과도 크다.
  
하이메디 이정주 대표는 "최근 요기요, 카카오모빌리티, 구글, 야놀자 등 스타트업에서 온라인 서비스 경험이 풍부한 인재들이 빠르게 합류해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미국, 독일행을 고려하는 중동의 중증 의료관광객을 타깃 마케팅하고, 기술집약형 뷰티 의료 서비스로의 저변을 확대해나가는 동시에 동남아 무슬림 시장으로 빠르게 진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