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준비 나서는 김승희 의원, 文정부 비판하며 "이념 재무장"

자유한국당 양천갑·을 당원연수 성료..황교안 당 대표 비롯해 전희경, 김종석, 윤종필 의원 참석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7-11 11:50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 양천갑당협위원장·사진)은 지난 10일 목동 해누리타운 해누리홀에서 ‘자유한국당 양천갑·양천을 합동 당원연수’를 개최했다.
 
자유한국당 ‘10만 당원교육 프로젝트’의 하나로 열린 이번 당원교육은 황교안 당대표, 김종석, 윤종필, 전희경 국회의원을 비롯한 핵심 당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첫 번째 연사를 맡은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경제, 대북정책, 안보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이 정권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는 획기적인 대안과 정책들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앞으로 싸워서 이기는 정당, 역량있는 대안 정당, 미래를 준비하는 정당이 되겠다"면서 "지금까지는 대여 투쟁을 해왔으나 앞으로는 국민들에게 대안을 내놓은 정당이 되기 위해 다방면의 전문가들과 함께 대안을 연구하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경태 최고의원은 "우리 경제발전이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이유는 전 세계 어느 나라도 해내지 못한 것을 했기 때문에 외국의 석학들이 ‘기적’이라고 부르는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와 앞선 세대들을 스스로 폄훼하고 깎아내리는 문재인 정부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난 총선에서 얻은 교훈은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것"이라면서 "다음 총선에서는 양천구를 다시 만드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짧은 강의를 마쳤다.
 
김승희 의원(양천갑당협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 정책의 본질적인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포퓰리즘으로 일어선 정권은 포퓰리즘으로 망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민이 기대하는 것은, 오늘 열심히 일하면 내일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위기의 자유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도록 당원 여러분께서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이번 당원 연수를 통해 양천 지역 핵심 당원들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이념적으로 재무장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핵심당원들이 전해준 강력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영택 양천을당협위원장은 "앞으로도 뚜벅뚜벅 지역을 열심히 돌아다니면서 양천 지역 주민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듣고, 지금의 어두운 현실을 바꿀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