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사업 많은 '바이오헬스' 예산 최우선 편성 가능성↑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처 협업 R&D 과제 예산 우선 선정 의지 밝혀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7-11 11:49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예산이 최우선으로 편성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11일 국회를 통해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여러 부처가 합동으로 기획해 예산을 요구할 경우, 우선적으로 편성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의에서 부처별 예산편성 체계로 인한 범부처 예산 통과 난항 지적이 제기되자 이 같은 계획을 전한 것이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현재 기재부의 예산 편성이 부처별로 이뤄지기 때문에, 부처끼리 협업해 내놓은 예산안에 대해선 통과가 좀처럼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는 "그런 측면이 있다. 부처 간 협업으로 R&D과제에 대한 예산안을 내놓을 경우 우선적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150명 정도의 전문위원들이 예산 요구과제를 설정할 때부터 타부처 공동기획과제가 있는지 들여다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특히 "큰 틀의 대형과제를 여러 부처가 융합해 내놓을 땐 예산 편성 시 우선 순위에 오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바이오헬스 산업육성이 국정과제가 된 이후 범부처 예산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홍 부총리의 발언은 예산확보에 항상 난항을 겪고 있는 바이오헬스 산업계에 청신호인 셈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 제대로 개발되도록 연구자 중심의 연구가 이뤄지도록 연구 자율성을 확대할 것"이라며 "행정 부담도 경감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과기부, 산자부, 국토부 등과 함께 AI신약개발,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의사과학자 양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