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생각한다면 'One Patient, One Record' 의료정보 표준화"

대한의료정보학회, 2019 춘계학술대회 개최‥정부 협업 통한 국민중심 의료정보활용 체계 박차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07-11 15:43
환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의료정보를 활용해야하며, 의료정보 활용을 위한 의료정보표준화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현장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대한의료정보학회는 11일 2019년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보건의료정보 표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정호영 의료정보학회장(경북대병원 병원장)은<사진> "모든 의료서비스와 의학의 목적은 사람을 위한 것이다. 환자를 안전하게, 건강하게 하고자 하는 것이 목표다"며 "효과적인 의료를 시행하기 위해서는 공통의 데이터 활용 모델이 필요하다. 공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축적되어야 하고, 데이터를 활용할 플랫폼이 표준화 되어야 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정호영 회장은 "'구슬이 서말이어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이 있는데 구슬을 꿰려면 일단 구술이 꿸 수 있는 형태가 되어야 한다. 구슬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 것인지, 구슬을 꿰는 행위인 빅데이터 구축을 어떤 방식으로 해나갈 지 고민이 필요하다. 학회가 하고자 하는 일이 이것이다"며 "결국 'One Patient, One Record'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를 가능하게 할 여러 논의를 의료정보학회가 주도적으로 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정보표준화의 중요성을 깨닫고 정부가 EMR 인증제,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 AI 의료서비스인 '닥터앤서',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중인 가운데 학회는 전문가적 입장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실제 의료정보학회는 EMR인증제 추진과정에서 복지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으며, 하반기 중 본격적인 가이드라인 적용을 도울 예정이다.
 
박현애 의료정보학회 차기회장(서울대학교 간호대학)<사진>은 "우리나라는 임상데이터가 수집되고는 있으나 활용되지 않고 있다. 의료정보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표준을 따르는, 서로 주고 받는 것이 가능한 데이터 형태여야 가능하다"라며 "꿸 수 있는 구슬을 만드는 일이 정보표준화이고 EMR인증제이다. 정보수집단계에서부터 제대로 된, 보안을 지킨, 상호운영성이 보장된 데이터를 수집하는 EMR인증제 가이드라인이 제시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상헌 춘계학술대회 조직위원장(고대 안암병원 재활의학과)도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개통했고 이제 이를 활용한 소비자 맞춤형의 새로운 서비스들이 우리 생활에 들어올 것이다"며 "의료 분야 역시 AI 기술 등을 활용한 혁신이 일어나 환자 중심의 맞춤형 예방,진단, 치료와 같은 정밀의료 구현에 다가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학술대회는 정부가 국가과제를 통해 여러 의료정보표준화 및 관련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사업화까지 가는데 미흡한 측면들이 있는 것을 보완하고,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의료정보학회는 우리나라 의료기관들의 발전 측면에서도 의료정보표준화가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영성 의료정보학회 차기 이사장(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은 "우리나라는 민간의료기관의 경쟁력이 굉장히 높지만 표준화 등의 한계로 의료정보활용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세계 표준에 맞는 보건의료정보 표준화를 위한 시스템이 개발될 것이다. 학계는 하루라도 빨리 활용 가능한 의료정보가 구축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