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40년만에 사보 `GC+`로 새단장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07-17 13:25

330 GC녹십자, GC+로 사보 새단장.jpg

GC녹십자가 40년 만에 사보를 새단장했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임직원간 소통 확대를 위해 7월호를 시작으로 사보를 새단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980년부터 발행되기 시작한 GC녹십자의 사보는 `사내보`의 개념으로, 회사 소식과 직원 이야기 등의 정보를 임직원들간 공유하는 대표적인 사내 소통 채널이다.
 
이번 개편을 통해 40년 간 이어온 `사랑방우물가`라는 사보 이름은 `GC+`로 새롭게 바뀌었다. 새로운 사보명에는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소통을 더해나간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GC+`는 해당 호의 주제를 깊이 들여다 본 `테마+(Theme+)`, 회사의 소식을 전하는 `컴퍼니+(Company+)`, 임직원을 심층취재 하는 `피플+(People+)`, 문화∙예술∙여행 등의 이야기가 담긴 `컬쳐+(Culture+)` 등 네 가지 섹션으로 구성된다. 바뀐 구성에 맞춰 텍스트를 압축해 사보의 크기도 줄어 가독성과 휴대성이 한층 높아졌다.
 
특히, 기존 사보명인 `사랑방우물가`는 CEO와 임직원이 회사에 대한 의견, 관심사, 취미 등 자유로운 주제로 열린 소통을 하는 칼럼으로 탈바꿈됐다. 또한, 직원 한 명의 업무와 일상을 소개하는 `직원 24시` 등 임직원의 소통과 참여를 독려하는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됐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허진미 GC 사보담당자는 "새로운 사보가 쌍방향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통해 새로운 소통과 대화의 장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회사의 소통 문화를 이끌어갈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