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중심 軍 의료시스템 개편 시급.."응급시 정부·민간 협력"

안규백 의원 "장병 건강이 최우선..만족도 높이기 위해서는 수준 향상돼야"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07-18 14:43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장병들의 건강을 위해서는 군 응급의료 시스템 개혁과 의료인력의 전문성 강화가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안규백 위원장<사진>은 18일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환자 중심 군 의료시스템 개편' 토론회를 개최했다.
 
안 위원장이 주관하고 국방부가 후원한 이번 토론회는 군 환자 발생시점부터 치료 완료시점까지 장병들이 만족할만한 의료서비스 제공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안 위원장은 "군인 자녀를 둔 부모님의 가장 큰 걱정은 자식의 건강"이라며 "군 의료서비스가 개선되면 자연스럽게 군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도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민간 의료기술과 서비스는 세계 최고의 수준"이라며 "이에 맞춰 우리 군 의료수준도 함께 이뤄져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축사에서 "군 의료시스템 혁신의 중심은 우리 장병들"이라며 "장병들에게 의료서비스 혜택을 온전하게 누리게 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군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대한환자안전학회장인 염호기 인제대 의대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대희 인천성모병원 교수, 황일웅 서울대병원 진료교수 등이 '환자 중심 진료여건 개선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제시했다.
 
조경자 국방부 보건복지관이 △'군 의료체계 특성화·효율화'를 주제로, 박세훈 소방청 정책협력관이 △'골든타임 내 응급조치 역량 강화 및 소방과 협력 고도화'를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이강현 연세대학교 응급의학과 교수는 △'골든타임 내 응급조치 역량 강화 및 소방과 협력 고도화'를 주제로, 김현정 前서울시립 동부병원장은 △'군 의료의 공공의료 기여 방안에 대한 의료계 제언'을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토론회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민간병원·군병원 구별 없이 장병이 아프면 가장 가까운 병원에서 최선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민·관·군 협력'이 필수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골든아워 내 응급환자 후송·치료를 위해 응급·공공의료분야에서 보건복지부, 소방청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군 의료 인력을 민간병원에서도 근무하게 하여 임상 수준을 유지토록 하고, △국내 상급 종합병원에 군인들을 위한 ‘우선진료(Uniform’s Line)’을 만들어 민·군 진료협력을 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경두 국방부장관을 비롯해 군 의료인력, 야전 지휘관, 일반 장병, 민간 의료전문가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