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약사회 "경제보복조치 철회까지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성명 통해 입장 밝혀… "역사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강조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7-19 10:27
약사단체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전하면서 일본 의약품을 포함한 모든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혀 주목된다.
 
전라북도약사회(회장 서용훈)는 19일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강조했다.
 
도약사회는 "일본 아베 정부는 경제보복조치를 중단하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도약사회는 "아베 정부는 지금이라도 경제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할 것”이라며 "아베정부의 경제보복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우리는 모든 일본 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도 약사회는 "한-일 양국은 매년 1000만 명의 교류가 이어지고 있는 가까운 이웃임에도 불구하고 아베 정부는 편협하고 몰상식한 역사인식을 고스란히 양국 국민에게 강요함으로써 자신들의 정치이익 놀음에 활용하고 있다"며 "아베 정부는 더 이상 역사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약사회는 "이번 경제보복조치에 대해 일본내 여론조차 비판과 우려를 내놓고 있음에도 아베정부는 여전히 후안무치로 일관하고 있다"며 "아베 정부가 계속해서 반인도적인 범죄인 강제동원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를 강행한다면 전라북도 약사회원들은 그 실상과 내용을 국제사회와 연대해 알려나가겠다"고 주장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