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약 불매 전북약사회 "해외약학회 통해 부당함 알릴 것"

엄정신 정책단장, 라디오 통해 강조… "경제보복 철회까지 계속 진행"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7-22 11:40
일본의 경제보복 보치가 이어지면서 약사사회의 대응 수위도 점차 높아지고 있다.
 
이중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이 약사단체들의 직접 대응인데 처음으로 불매운동 참여를 선언한 전북약사회의 행보가 연일 주목을 받고 있다.
 
전북약사회는 약사 회원들에게 일본 의약품을 대체할 제품 리스트를 배포하는 등 일본 의약품 판매를 자제하는 불매운동을 본격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전북약사회 엄정신 정책단장은 2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불매운동에 대한 약사회 차원의 입장을 설명했다.
 
엄정신 정책단장은 이번 불매운동 참여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발표 이후 회원들이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 있는지 찾아보다가 불매운동을 시작해보자는 의견이 많아 약사회 차원에서 시작하게 됐다"고 취지를 전했다.
 
엄 단장은 이어 "일본 의약품 중에서도 대체할 수 있는 제품들이 많기 때문에 리스트를 제공하고 불매운동 참여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며 "약국을 찾는 손님들에게 대체 품목에 대해 설명하고 권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불매운동을 강제화할 수는 없기 때문에 선택은 개별 약국에서 하도록 했지만 전북약사회 입장에서는 대체 약품이 있는 일본 의약품의 판매를 자제하라는 권고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엄 단장은 약사회 차원의 불매운동을 언제까지 유지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하자는 것이 약사회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회원들이 참여하고 싶어도 정확한 리스트를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일본 제품과 대체 품목 리스트를 전달하고 홍보하고자 한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아울러 엄 단장은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과 전북약사회 차원의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사례를 세계약사연맹(FIP) 등 해외에도 알리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엄 단장은 "세계 약사들이 모이는 학회 등을 통해 일본의 부당한 행동을 알리고 사례 발표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약사회의 약사단체 첫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참여 이후 추가적으로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참여 소식이 전해지는 모습이다.
 
지난 19일 경남약사회도 성명서를 통해 일본 의약품 판매와 소비를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전북약사회의 행보에 힘을 실었다. 경남약사회는 "아베 정부의 후안무치한 행동을 일본 국민에게 알려주고 발전적인 한일 관계를 추구하고자 일본 의약품 판매와 소비를 자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 약사포럼 '여민락'도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지식인의 본분을 실천하는 길이며, 나아가 일본 전범기업과 극우정권에 대해 정치, 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애국의 길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일본제품과 일본의약품에 대한 강력한 불매운동에 동참할 것을 결의한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