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복지부 '약사·한약사' 면허범위 준수 요청 환영"

복지부 협조요청 공문에 의미 강조… "한약사 일반약 판매 위법행위로 확인"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7-24 12:30
보건복지부가 약사, 한약사 면허범위 내 업무 준수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하면서 약사회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주무부처인 복지부가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 행위에 대해 면허범위를 벗어난 위범행위로 공식 확인해준 사안이라는 것이다.
 
24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22일자로 약사, 한약사 면허범위 내 업무 준수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해당 공문은 대한약사회장, 대한한약사회장, 한국의약품 유통협회장 등 3개 단체장을 비롯해 17개 시도청 약무담당 부서에도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공문에 담긴 내용은 약사법 제2조제2호에 따른 약사, 한약사 면허범위에 따라 조제, 판매 등 의약품 취급을 포함한 약사(藥事) 업무를 담당하도록 한 규정의 준수를 요청하는 것이다. 공문에는 약사법 제48조에 따른 일반의약품 개봉판매 금지 규정에 따른 준수도 요청됐다.
 
해당 공문에는 향후 약사감시 실시 시 이 두가지 협조요청 사안의 지도감독에 대한 요청이 포함됐고 이러한 협조요청에도 불구하고 위반발생 시, 보건복지부는 해당 약국 또는 한약국에 시정명령 처분을 검토하고 있는 것도 확인됐다는 것이 약사회의 설명이다.
 
이에 약사회는 복지부의 면허범위 내 업무준수 요청 공문 발송에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광민 정책기획실장은 24일 출입기자단과 가진 브리핑을 통해 "약사회는 복지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 환영한다"며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 행위에 대한 복지부의 선언적 입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실장은 "약사법에 한약사의 일반약 판매행위에 대한 처벌조항이 없어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었던 것을 마치 적법한 것인 양 호도하는 일각의 그릇된 인식을 바로잡고 이와 관련한 갈등을 불식시키는데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또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이러한 행위를 명백히 면허범위를 벗어나는 위법행위로 공식적으로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약사법의 불완전한 부분에 대해 의약품 유통업체의 협조를 포함해 적극적으로 행정 개입함으로써 국민 건강 위협을 방치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표명한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이에 이 실장은 "보건의료인의 면허범위 밖의 행위는 무자격자의 업무행위로서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중대한 위험이며, 늘 경계가 필요한 상시적인 위험"이라며 "상시적인 위험을 알면서도 장기간 방치해 온 정부의 태도는 무책임한 행위이며, 선발기준과 학제의 차이가 확연히 있음에도 동일한 직능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현 상황은 매우 불공정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전히 약국의 의약품 업무와 관련하여 법규 미비로 방치되고 있는 다양한 위법, 불공정 상황에 대해 약사회는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국민안전을 위해 이러한 상시적인 위험이 해결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정부, 국회와 협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