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약 "건기식 소분·혼합포장 판매 허용 정책 철회하라"

성명서 통해 우려 입장 밝혀… "유통질서와 판매체계 허물고 대형 판매업소에 특혜"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7-25 17:06
경기도약사회가 정부의 건강기능식품 소분·혼합포장 판매 허용 정책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경기도약사회(회장 박영달)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도약사회는 "유사의료 행위 조장하는 건강기능식품의 소분·혼합 재포장 판매 허용 입법예고안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3일 식약처는 '건강기능식품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의 입법예고를 통해 소비자의 섭취·휴대 편의 등을 위해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소 뿐 아니라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까지 소비자가 원하는 조합으로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포장하는 것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도약사회는 "건강기능식품과 의약품은 제형이 정제나 캡슐로 유사한 경우가 많고 비타민·마그네슘·엽산·밀크시슬·오메가3등의 건강기능식품들은 일반의약품뿐 아니라 전문의약품으로 처방 조제되는 의약품의 성상, 성분, 제형과  상당히 유사해 건강기능식품 소분 혼합 판매를 허용할 경우 비전문가에 의해 의약품처럼 판매됨으로써 유사조제. 유사약국을 조장하고 소비자에게 의약품으로 오인 남용케 해 소비자 건강에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도약사회는 "건강기능식품은 식품의 일종으로 포장을 개봉해 소분, 혼합, 재포장할 경우 부패, 변질로부터 건강기능식품의 품질과 안전성을 보증할 수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특히 도약사회는 "식약처가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에 온라인 판매업소와 연계해 소비자 대리주문, 제조업소의 소분판매 등 소매업 허용은 물론 온라인 주문과 우편 판매까지 허용하겠다는 것은 건전한 유통체계와 판매질서를 허물고 일부 대형 제조업체와 온오프 대형 판매업소에 특혜를 주는 부적절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도약사회는 "개인 맞춤 건강기능식품을 추천하기 위한 상담인력의 자격에 제한을 두지 않고 소비자의 의약품 복용 및 건강기능식품 섭취여부 파악, 병용섭취 금지사항 확인 등의 업무를 맡기는 것은 비의료인 건강관리 서비스 가이드라인에 이어 의약사 등 전문가의 역할을 아무 자격이 없는 상담인력에게 맡기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도약사회는 "건강기능식품의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과 품질확보, 유사 보건의료 행위 근절을 위해 건강기능식품의 온라인 주문, 우편 판매와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소매유통 허용 등을 담은 소분·혼합 재포장 판매 허용하는 건강기능식품 입법예고안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