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의약품 불매운동에 서울시약도 동참 "경제보복 철회"

성명서 통해 동참 선언… "의약품 접근성 제한받지 않는 범위 내에서 불매운동"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07-25 17:21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 조치가 이어지면서 약사단체들의 입장 표명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약사회(회장 한동주)는 25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시약사회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는 아랑곳하지 않고 수출 규제 보복에 나서는 일본 아베 정권의 침략적인 만행에 공분을 금할 수 없다"며 "아베 정권이 반인륜적인 경제보복조치를 즉각 철회하지 않는다면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에 대한 불매와 일본여행 자제를 결의한다"고 강조했다.
 
전북약사회를 시작으로 시도약사회 차원의 일본 의약품 등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약사회도 동참을 선언한 것이다.
 
시약사회는 "반인도적인 범죄행위인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 역사적으로 정당하며 국제적인 요구이다. 피해자들의 가슴 속에 수십년간 맺혔던 고통과 상처의 눈물을 생전에 닦아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아베 정권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또다시 짓밟는 것도 모자라 경제보복이라는 파렴치한 총칼을 꺼내 들었지만 그 총구는 자국을 향하게 된다는 역사적 가르침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시약사회는 "아베 정권이 주장하는 양국의 상호 신뢰와 협조는 이러한 과거사의 청산, 즉 전범국이 저지른 폭력과 억압에 대한 반성과 사죄에 있다는 점은 명확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약사회는 "의약품의 전문가로서 정치적 갈등에 의해 빚어진 불매운동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과 직결되는 의약품의 사용에 차질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이 제한받지 않는 범위에서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의 불매운동과 일본여행의 자제를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시약사회는 "우리 국민들이 현명하게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전문가로서 정보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아베 정권은 양국민을 갈등과 대립으로 몰아넣는 행태를 중단하고,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임신애
    지지합니다!
    2019-07-26 00:47
    답글  |  수정  |  삭제
  • 아베
    나라를 위하는 일에 너와 내가 따로없고 진보 보수 따로없다
    2019-07-26 03:42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